[사설]뒤틀린 특권의식, 국민생명 볼모 집단휴진 위세

@무등일보 입력 2024.06.16. 17:46

의사들의 집단 휴진 겁박이 도를 넘어서는 양상이다. 개원의 중심의 의사단체에, 대학병원 교수들이 주동하고 나서더니, 환자들이 다치더라고 집단행동을 해야한다고 의대생 부모들까지 가세다.

뒤틀린 직역이기주의에 국민생명을 담보로 힘자랑하는 의사집단, 조정능력도 갈등해결능력도 없는 무능한 정부 틈바구니서 국민들 스트레스 지수와 환자들 비명소리만 높아간다.

의사단체의 세 과시에 사지에 내몰린 환자들은 절망의 나락으로 내동댕이 처지는 꼴이다.

의사단체가 16일 오후 의대 증원 재논의·필수의료패키지 수정·행정명령 취소 등 3가지 요구조건을 내걸었다. 이날 23시를 시한을 내걸고 미수용 시 18일 전면 휴진 후 무기한 휴진하겠다는 으름짱이다.

18일 집단 휴진에는 서울대 병원 등 수도권 빅5병원 일부가 참여키로 한 가운데 광주·전남지역 대학병원도 집단휴진에 들어간다.

광주·전남 상급종합병원인 전남대·조선대병원은 18일 필수 진료 부서를 제외한 전면 휴진에 들어간다. 응급과 외상, 감염, 분만, 신생아, 중증 및 신장투석 환자 등 필수 의료 분야는 유지한다.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오는 18일 의사단체의 집단휴진에는 광주가 전체 1053곳의 11.78%(124곳)가, 전남은 행정명령 대상 의료기관 966곳 중 14.8%(137곳)가 집단 휴진에 동참하겠다고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순천은 전체의 27%가 휴진 신고를 해 가장 높고 곡성·강진·완도·신안 등 4개 군은 단 한 곳도 없었다.

전국이 4.02%(3만6371개 중 1463곳)에 불과한데 비해 높은 편이다. 다만 휴진 신고를 하고도 당일에는 진료할 의료기관도 상당수일 것으로 당국은 전망하고 있다.

정부는 의료기관에 진료 명령·휴진 신고 명령을 내린 상태로 각 의료기관은 휴진 신고를 했더라도 정당한 사유가 없다면 당일 진료를 해야 한다.

의사와 대학교수들의 집단휴진 겁박이 '우리가 남이가'하는, 윤석열 대통령식의 '이익 카르텔'에 기반한 것이 아니길 진심으로 바란다.

어찌 의사 수를 늘려야한다는 국민적 여론, 국민건강권보다 특정 집단의 이익이 우선할 수 있단 말인가. 설상가상 국민이야 죽어나가건 말건 요구를 관철시키겠다는 무도한 세과시는 부패한 권력을 보는 듯해 참담하기 짝이 없다.

의사단체는 더이상의 폭력적 세과시를 접고 국민건강권, 비수도권으로 상징되는 의료 소외층을 위한 의료 공공성 등 내일을 위한 공론장에 나서기 바란다.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