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병증화하는 5·18 왜곡···교육현장도 변화 절실

@무등일보 입력 2024.05.19. 18:08

최근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게임에 북한군 침투설이 등장하는 등 5·18 왜곡 폄훼가 위험징후를 보이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차별금지법 등을 통해 5·18을 비롯한 왜곡과 폄훼, 배제 등에 대한 사회적 징벌 체계와 사회적 인식전환을 하자는 움직임이 일었으나 차별금지법은 국회문턱도 넘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법과 제도가 이해관계에 막혀 한 치 앞을 나가지 못하는 현실에서 제도교육에서라도 제대로 된 인식 교육이 선행돼야할 것으로 지적된다.

문제는 교과서의 5·18 관련 분량이 턱없이 적은데다 부실해 5·18에 대해 올바른 인식을 갖기가 힘든 것으로 지적되고 있어 우선 광주 안에서라도 제대로 된, 시범적 교육모델을 갖춰가야 할 것으로 지적된다.

무등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광주지역 고등학교 역사 교과서의 5·18 관련 내용은 대부분 2~3쪽에 불과한데다 일부 교과서는 12·12사태 등 5·18이 일어난 배경조차 수록하지 않아 5·18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기 어려운 것으로 지적됐다.

이같은 부실한 교육은 5·18에 대한 학생들의 인식 저하는 물론 기본적인 사실 관계조차 판단할 수 없는 지경이어서 대책이 필요하다.

또 5·18 이해를 돕기 위해 개발된 5·18 인정교과서는 교육 현장의 호응이 적어 그나마 배포량도 감소 중이다. 전국 상황은 말할 것도 없고 광주 안에서도 점차 줄고 있어 사태의 심각성을 반증한다.

사회적 참상을 희화화하고 함부로 대하는 것은 심각한 사회적 병증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이는 비단 5·18만의 문제가 아니라 인간의 존엄, 사람의 소중함에 직결되는 일로 사회적 고민과 대응이 절실하다.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