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보험 '계약전 알릴의무' 주의점은···"과거 5년 병력 정확히 기재해야"

입력 2024.02.27. 06:00 댓글 0개
금감원, 보험계약 전 알릴 의무에 대한 소비자 안내
[서울=뉴시스]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전경. (사진=뉴시스 DB) 2021.02.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 금융소비자가 보험계약을 체결할 때 보험회사에 알릴 의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면, 보험계약이 해지되거나 보험금이 지급되지 않을 수 있다. 따라서 소비자는 보험 가입 전 과거 5년 병력을 충분히 생각하고 계약을 준비하는 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금융감독원은 27일 이같은 내용의 '보험계약전 알릴 의무에 대한 소비자 유의사항'을 안내했다.

우선 대부분의 보험계약은 과거 5년 이내 병력 치료력에 대해 질문하므로 보험가입 전 미리 생각하고 준비해야 한다. 특히 최근 3개월 이내 알릴의무 사항은 질문이 상세하므로 주의해서 답변해야 한다.

만약 3개월 이내의 치료력·병력이 기억나지 않는다면 카드 결제 내역 등을 통해 병원 방문 이력을 확인해야 한다. 또 알릴의무 해당 사항을 보험설계사에 구두로 전달했더라도 반드시 청약서에 기재해야 한다.

치료사실·병력을 청약서에 일부만 기재하거나 부정확하게 기재해도 알릴의무 위반에 해당된다. 알릴의무 질문사항에 해당하는 병력·치료력은 사실 그대로 모두 기재해야 한다.

건강검진 결과에 따른 질병확정진단, 질병의심소견, 추가검사(재검사) 필요소견 등도 모두 알릴의무 대상이다. 최근 3개월 이내 건강검진 결과지를 받았다면 종합소견 등 검진 내용을 충분히 읽고 청약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

간경화, 고혈압, 당뇨, 협심증 등 10대 중대질병의 병력·치료력도 알려야 한다. 소비자는 보험가입 전 5년 이내의 10대 중대질병 사실이 있는지를 제대로 확인해야 한다. 과거 병력이 있다면 간편심사보험(유병력자 보험) 가입을 고려해 볼 수 있다.

전화(TM) 가입시 제한된 시간 동안 많은 양의 정보전달과 질문이 이루어지므로 알릴의무 질문사항 답변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 질문을 잘 알아듣지 못했거나 내용을 놓쳤다면 천천히 또는 크게 다시 말해 달라고 요청해야 한다.

금감원은 "답변하기 모호하거나 정확하게 생각나지 않는다면 추가 전화 통화를 요청해야 된다"며 "청약서 부본을 확인해 알릴의무 질문에 사실과 다르게 답변한 것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g888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