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은, 인니 중앙은행과 원화·루피아화 직거래 도입 합의

입력 2023.12.10. 16:00 댓글 0개
한국은행 전경(사진제공=한국은행)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남주현 기자 = 한국은행과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이 원화와 루피아화 직거래 체제를 도입에 나선다.

한은은 이창용 총재와 페리 와르지요( Perry Warjiyo) 인도네시아 중앙은행 총재가 양국간 무역거래 시 로컬통화 사용 확대를 위해 원화·루피아화 직거래(LCT; Local Currency Transaction) 체제를 내년 중 도입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 5월 로컬통화 활성화를 위한 양국 중앙은행간 양해각서 체결에 이어 이를 구체화한 세부 운영지침 마련에 합의한 것이다.

한은과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은 공동 발표문을 통해 "원화와 루피아화 직거래 도입이 한·인도네시아간 무역거래의 로컬통화 결제를 촉진해 기업 등의 환위험 노출 억제와 거래비용 절약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국의 지정은행들은 원화와 루피아간 직거래를 위한 호가를 제공하게 되며, 양국의 수출입 기업들은 무역거래 결제에 따른 환리스크 노출을 줄이고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면서 "양국간 무역을 촉진하고 양국 로컬통화 금융시장 발달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이 총재는 "무역 결제에서 로컬통화 활용을 촉진하는 LCT체제의 도입은 양국간의 교역 촉진과 로컬통화의 사용 확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면서 "장기간에 걸쳐 다수 국가와 성공적으로 LCT체제를 구축한 인도네시아의 경험을 토대로 한·인도네시아 간의 LCT체제도 성공적으로 도입되고 정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페리 와르지요 인도네시아중앙은행 총재는 "LCT체제가 도입되면 한·인도네시아간의 국경간 거래의 결제는 LCT체제에 참가한 지정은행이 제공하는 로컬통화간 직거래 환율을 통해 이뤄진다"며 "무역결제에서 로컬통화의 보다 광범위한 사용을 장려해 거래 효율성을 개선하고 거시경제 안정성을 강화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이니셔티브가 한·인도네시아 양국간 금융협력 강화에 중요한 이정표"이라고 평가했다.

한은 측은 "향후 양국 민간은행의 원화·루피아화 직거래를 통해 수출입 기업의 거래비용을 절감하고 환리스크를 완화함으로써 양국간 교역을 촉진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jh3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