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폭등 또 폭등"···증권가는 '한동훈 테마주' 열풍

입력 2023.12.06. 05:00 댓글 2개

[서울=뉴시스]이지영 기자 = '한동훈 테마주' 열풍이 좀처럼 식지 않고 있다. 최근 관련 테마주들의 연일 상한가로 매매거래가 정지되면, 관련 테마와 연관된 또다른 종목을 찾아 수급이 쏠리는 모양새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4일 거래 정지됐던 대상홀딩스 우선주가 거래재개 첫날인 5일 또 한번 상한가를 기록했다.

대상홀딩스우는 거래재개 전인 지난달 27일부터 이번달 5일까지 6거래일 연속 상한가 행진을 이어갔다.

앞서 한국거래소는 지난 1일 대상홀딩스우에 대해 4일 하루 매매거래를 정지했다. 투자경고 종목으로 지정된 후에도 주가가 2일 이상 40% 넘게 급등한 데 따른 조치다.

그러나 거래가 재개되자 또 다시 매수세가 몰리는 모습이다. 대상홀딩스는 지난달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배우 이정재와 서울 서초구의 한 갈빗집에서 만났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주가가 급등했다.

한 장관과 이정재는 서울 현대고 동기동창인데, 임세령 대상홀딩스 부회장이 이정재의 연인이란 점에서 대상홀딩스가 주목받았다.

지난 4일 연일 급등세를 이어가던 대상홀딩스와 덕성 우선주가 모두 매매거래가 정지되자, 태양금속의 우선주인 태양금속우의 주가가 상한가까지 치솟기도 했다. 태양금속우는 4일까지 3거래일 연속 상한가에 이어 5일에도 전일대비 8.88% 주가가 급등해 1만1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덕석 우선주 역시 지난달 22일부터 연일 상한가를 기록해 6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했다. 지난 5일 매매거래 정지가 풀린 첫날 12거래일 만에 처음으로 차익실현매물이 쏟아지며 전일대비 1.46% 하락한 채 마감했다.

테마주로 엮인 종목은 최근 '총선스타'로 떠오른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학연, 지연 등으로 얽힌 기업이다. 한 장관의 총선 출마가 점쳐지는 상황에서 연관 기업으로의 수혜가 이어질 것이란 기대감이 주가 급등으로 이어진 것이로 풀이된다.

해당 기업들은 관련 테마와 아무런 연관이 없다는 해명을 속속 내놓고 있지만, 개미 투자자를 중심으로 총선 테마주의 '묻지마 투자'가 계속되고 있다.

이에 증권가에서는 기업 가치 등과 무관하게 특정 정치인과의 연결점 만을 가지고 오르내리는 정치 테마주 투자는 유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증권업계 한 관계자는 "우선주 급등 현상은 발행주식 수와 유통물량이 적어 변동성이 크기 때문에 투자자의 경계심이 각별히 필요하다"며 "유통물량이 적어 상대적으로 적은 거래량으로 주가 급등현상이 나타날 수 있지만, 반대로 폭등했던 주가가 단기간에 무너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w0384@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