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학습실천' 든든한 지원군 된 플랫폼···"콘텐츠 각양각색"

입력 2023.09.24. 09:01 댓글 0개
학습의지 높여주는 스타트업 IT 플랫폼 주목
온라인 클래스, 독서, 영어회화, 운동 등 다양
[서울=뉴시스] 도서관에서 학생들이 공부에 열중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학습 서비스를 운영하는 스타트업들이 고객들의 높아진 학습 열의를 실천에 옮길 수 있도록 콘텐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폭넓은 카테고리를 기반으로 학습 콘텐츠를 제공하는 온라인 클래스부터 독서 습관 형성을 돕는 커뮤니티, 개인 맞춤형 비대면 영어회화 솔루션, 자기 주도적 운동을 위한 AI(인공지능) 기반 트레이닝 서비스 등 학습 콘텐츠도 다양하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다양한 분야의 배움을 원하는 사람들은 온라인 클래스를 주목할 만하다. 온라인 클래스 구독 플랫폼 클래스101은 취미부터 창업·부업, 커리어, 어학, 재테크 등 약 5300여개의 콘텐츠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분야별 신규 클래스를 매월 업데이트하며 트렌드에 맞는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자기계발에 대한 꾸준한 관심에 따라 9월 2주간의 클래스 총 수강시간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2%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다양한 분야 중 최근 주목하고 있는 분야는 데이터사이언스와 외국어 시험으로 나타났다.

클래스101은 자기계발, 커리어 외에도 취미, 창업·부업, 재테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또 구독자들의 클래스 몰입도 향상, 편리한 학습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근 구독자 개개인의 배움 목적과 수강 플랜에 맞게 클래스 리스트를 구성할 수 있는 신규 기능 '플레이리스트'를 출시했다. 기존의 찜하기 기능을 업데이트해 개인의 학습 목표와 카테고리 등에 따라 관심 있는 클래스를 폴더화 할 수 있다.

독서모임 커뮤니티 트레바리는 함께 읽는 독서모임 '트다'를 출시했다. 독서에 대한 이용자의 부담을 덜고 건강한 독서 습관 형성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트다 모임은 책을 읽고 만나는 다른 커뮤니티와 달리 모임에서 함께 책을 읽는 것이 특징이다. 한 달 단위로 진행돼 가벼운 마음으로 책을 접할 수 있게 한다.

트레바리는 현재 인문학, 경영, 경제, 예술 등 다양한 독서모임을 운영하고 있다. 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 김소영 전 대법관, 김세연 전 국회의원, 장강명 작가, 황두진 건축가 등 300명이 넘는 전문가와 인플루언서들이 트레바리에서 모임장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트레바리는 최근 채널톡을 도입하며 전문 상담을 통해 관심 독서모임의 분위기, 멤버들의 성향 등의 질문부터 개인별 성향·취향에 맞는 모임 추천까지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서비스 고도화에 주력하고 있다.

디지털 기반 종합 영어회화 솔루션 링글은 하버드, 스탠퍼드, 케임브리지 등 영미권 명문대생 튜터를 이용자와 일대일로 연결하는 맞춤형 회화 솔루션을 제공한다. 최근 '링글 틴즈'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이용자층을 성인에서 중고등학생까지 확대했다.

2015년 회화 실력 향상에 어려움을 겪는 성인들을 위한 서비스로 출시된 링글은 현재 1대1 비대면 영어 수업부터 인공지능(AI) 진단, 자체 맞춤형 교재 등 종합 영어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링글이 서비스 경쟁력을 위해 가장 힘쓰고 있는 부분은 튜터다. 링글은 공모를 하는 대신 기존 튜터의 추천을 받아 튜터를 채용하고 담당 팀원들이 수시로 소통한다.

AI 기반 개인 맞춤 운동 추천 서비스 '플랜핏'은 6000만개의 운동 기록 데이터를 기반으로 사용자의 운동 요구 사항에 맞춘 맞춤형 운동 프로그램과 챗GPT를 기반으로 AI 코치 기능을 제공한다. 사용자가 자신의 신체 정보를 입력하면 AI 트레이너가 이를 분석해 개인에게 적절한 운동 강도 등을 고려해 추천한다.

사용자는 신체 정보를 포함해 운동 장소와 상황 등을 실시간으로 분석한 맞춤형 가이드를 받을 수 있다. 홈 트레이닝 시에는 맨손 위주의 운동 루틴을 추천하고 헬스장을 이용할 때는 사용자가 방문한 헬스장의 장비와 기기 등에 맞는 운동을 추천받는 시스템으로 운영된다. 운동 시간과 소모한 열량을 사진으로 남길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