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력거래소, 한화컨버전스-인코어드와 MOU 체결

입력 2023.06.05. 10:34 댓글 0개
전력거래소는 지난 2일 한화컨버전스, 인코어드 등 2개 업체와 재생에너지 연계형 ESS를 활용한 기술개발과 실증사업의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력거래소 제공

전력거래소는 지난 2일 한화컨버전스와 인코어드 등 2개 업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재생에너지 연계형 ESS를 활용한 기술개발 및 실증사업에 상호 협력하기 위해 마련됐다. 실증사업은 계통주파수 하락 시 재생에너지 연계형 ESS의 충전 속도(충전량)를 조정해 주파수 하락을 막는 초속응성예비력 기술 실증으로, 목표 달성 시 신자원으로 시장제도에 도입 예정이다.

초속응성예비력은 전기저장장치와 수요자원 등을 통해 주파수 변동 2초 이내 동작해 10분 이상 출력을 유지할 수 있는 예비력이다.

세 기관은 ▲실증 사이트 선정·운영관리 ▲기술개발·통신연계 지원 ▲자원확보·제도개발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한화컨버전스는 재생에너지 원격출력제어 실증사업 진행 경험을 바탕으로 실증 사이트 선정 및 운영관리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인코어드는 재생에너지 연계형 ESS 활용방안 연구과제를 수행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기술개발 및 제어통신을 담당한다.

한화컨버전스 윤여진 사업부장은 "글로벌 1GW 규모 운영·관리 사업 경험을 보유하고 국내 ESS 약 570MWh를 운영 중인 한화컨버전스의 기술력으로 본 실증사업에 적극 협력해 계통운영 신뢰성 제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으며, 인코어드 최종웅 대표이사도 "재생에너지 공급 확대에 따라 초속응성 예비력과 같은 신규 그리드 서비스 자원 발굴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있으며, ESS는 물론 V2G 등 다양한 자원을 연계한 기술개발로 전력계통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전력거래소 김상일 전력시장 본부장은 "재생에너지 확대로 인한 계통 불안정성 심화 및 경부하기에 유연성 전원 정지에 따른 계통 예비력 확보가 절실한 상황에서 이번 재생E 연계 ESS를 활용한 실증은 계통운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력거래소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실증사업 및 향후 계획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했다. 실증사업을 통해 향후 계통 불안정성을 해소하고 예비력을 확보하는 한편 계통운영자와 발전사업자가 '윈-윈'할 수 있는 상호협력 관계 구축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김종찬기자 jck41511@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