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배터리 주행정보 한눈에"···SK온 'EV 내차관리' 출시

입력 2022.10.04. 17: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SK온이 전기차 배터리 주행 및 충전 이력, 노후화 정도, 날씨에 따른 주행가능 거리 등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전기차 관리 서비스를 선보인다.

SK온은 ‘EV 내차관리’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차량관리 1위 앱인 마카롱팩토리의 ‘마이클’을 통해 제공한다. 내연차량 중심인 기존 마이클 앱의 차량 점검 서비스에 3사 협력으로 새롭게 전기차 관리 서비스를 추가했다.

전기차 소유주가 마이클 앱을 본인 휴대폰에 설치한 뒤 전국 400여곳의 마카롱팩토리 제휴 정비업체를 방문해 SK렌터카의 차량관리 솔루션 기기인 ‘스마트링크’를 차량에 설치하면 된다.

SK렌터카는 스마트링크에서 수집되는 실시간 전기차 운행 정보 등의 데이터를 SK온이 독자 개발한 BaaS(배터리생애주기) 시스템에 전송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SK온은 이 데이터를 활용해 해당 전기차 배터리 상태를 자동으로 분석한 뒤, 마이클 앱을 통해 전기차 소유주에게 그 결과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전기차 소유주들은 이 서비스를 통해 배터리 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뿐 아니라 마이클 제휴 정비소에서 전기차 점검까지 받을 수 있게 된다. 또한 평소 충전 습관과 충전 환경에 따른 배터리 관리 점수를 확인할 수 있다.

3사는 이 서비스를 고도화해 중고 전기차 배터리 진단 인증 사업과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배터리 진단이 고도화되면, 배터리 잔존가치를 명확하게 평가해 중고 전기차에 대한 고객 신뢰도를 높일 수 있다는 판단이다. 3사는 이를 통해 향후 중고 전기차 거래 시장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내 전기차 보급 대수는 2012년 860대에서 2022년 말 누적 30만대를 넘어설 전망이다. 때문에 신뢰도 높은 중고 전기차 거래 시장의 필요성도 함께 제기되는 상황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