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밀가루 대체할 분질미 상용화 시동···'쌀가루 발전협의체' 발족

입력 2022.08.09. 11:00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농식품부, 가칭 쌀가루 산업 발전협의체 킥오프 회의

생산자·소비자·전문가 의견수렴…협력·소통 창구 역할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지난 8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분질미를 활용한 쌀 가공산업 활성화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2022.06.09.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수입 의존도가 높은 밀가루 수요를 대체할 수 있는 분질미를 활용한 쌀 가공산업 활성화 논의가 본격화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미래 혁신 먹거리인 분질미를 활용한 쌀 가공산업 활성화를 위해 가칭 '쌀가루 산업 발전협의체'를 구성하고 1차 회의(킥-오프)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협의체는 농식품부, 농촌진흥청,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협경제지주, 지자체, 분질미 생산단지, 미듬영농조합·에스피씨(SPC)·사조동아원·씨제이(CJ)제일제당·하림 등 제분·가공업체, 한국쌀가공식품협회,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관련 전문가 등 총 22인으로 구성된다.

분질미는 기존 쌀 가공산업의 한계를 극복하고 밀가루를 대체할 미래 식량 자원으로 꼽힌다. 농식품부는 지난 6월8일 식량 안보 강화와 쌀 과잉 문제 해소를 위해 분질미를 상용화하는 쌀 가공산업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분질미는 전분 구조가 단단해 가루를 만들기 위해서는 습식제분을 해야 하는 일반 쌀가루와 달리 밀처럼 전분 구조가 둥글고 성글게 배열돼 건식제분이 가능하다.

농식품부는 2027년까지 연간 밀가루 수요 약 200만t 중 10%를 분질미 제분 쌀가루로 대체하고, 밀 자급률을 현재 0.8%에서 2027년 7.9%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본격적인 분질미 상용화를 추진하기 위해 생산자, 제분·가공업체, 소비자, 전문가 간 소통과 협력 협의체를 구성했다.

협의체를 통해 분질미 생산을 위한 전문 재배단지 조성과 가공·소비 확대를 위한 제품 개발 및 연구개발(R&D), 소비판로 지원 등 세부 이행계획 추진을 위한 이해관계자 간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다. 생산부터 유통·소비까지 산업 전반에 대해 지속·정기적으로 논의하고 협력하는 소통 창구 역할을 하게 된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이행계획과 협의체 운영방안을 공유하고, 쌀가루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향후 논의 과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협의체는 분기 1회 개최를 원칙으로 하고 현안에 따라 개최 시기는 탄력적으로 운영하되, 필요한 경우 협의회 일부 위원과 관련 전문가를 포함한 실무협의회를 추가 운영할 계획이다.

전한영 농식품부 식량정책관은 "분질미를 활용한 쌀가루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생산자, 제분·가공업체, 소비자, 전문가 간 공감대 형성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협의체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제안된 사항을 면밀하게 검토·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뉴시스] 분질미를 활용한 쌀 가공식품 활성화 대책 인포그래픽. (자료=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