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청주 지동동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사업 '백지화'

입력 2022.08.09. 10:30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LH, 공급촉진지구 지정 제안 4년 만에 철회

아파트 4284가구 없던 일로…행위제한 해제

[청주=뉴시스] 충북 청주시 지동동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조성 예정지. (사진=청주시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청주=뉴시스] 임선우 기자 = 충북 청주시 서청주IC 인근에 조성 예정이었던 대규모 공공임대주택 사업이 백지화됐다.

시는 흥덕구 지동동 일원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옛 뉴스테이) 공급촉진지구 제안지역'에 대한 행위제한을 해제했다고 9일 밝혔다.

사업 시행자인 LH가 국토교통부에 공급촉진지구 지정제안 철회 공문을 발송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LH는 2018년 11월 국토부에 공급촉진지구 지정을 제안한 뒤 4년 가까이 지난 시점에서 사업을 포기했다.

LH는 당초 2025년까지 71만4829㎡ 터에 공동주택 4284가구(공공지원임대 2184가구, 공공임대 874가구, 분양 1114가구)를 포함한 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었다.

청주시는 그동안 도시기본계획상 외곽지역 개발 지양, 부모산 역사문화조성사업 예정, 아파트 과잉공급, 미분양 우려 등을 이유로 국토부에 사업 반대 의사를 전달해왔다.

문재인 정부 당시 이 사업을 추진했던 LH와 국토부는 공급촉진지구 지정을 미뤄오다가 새 정부 출범 후 사업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공급촉진지구 지정과 지구계획 승인이 되지 않은 곳이어서 행위제한 해제 후 별도의 후속 절차는 없다"며 "건축 인허가 등의 재산권 제한이 모두 풀리는 것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청주시는 2020년 6월19일부터 오창읍·오송읍과 동 지역이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여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giz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