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LIG넥스원, 조직활성화 '금도끼 Day'···MZ세대·경영진 소통 강화

입력 2022.06.27. 10:42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자유로운 의견 개진 위한 문화조성

[서울=뉴시스] LIG넥스원 판교R&D센터에서지난 24일 '금도끼 Day'에 행사에서 김지찬 대표이사가 사원들에게 친필 엽서를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IG넥스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LIG넥스원은 MZ세대와 경영진의 소통 경영의 일환으로 조직활성화 행사(LIGDay) 중 하나인 ‘금도끼 Day’를 24일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금도끼 Day는 경영진과 함께하는 ‘금요일 도시락 한끼’의 약자다. 경영진과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다양한 주제로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자리다.

김지찬 대표이사를 포함해 C4ISTAR사업부문장, PGM사업부문장, 미래전략센터장, Corporate센터장, 해외사업부문장 등 총 8명의 경영진이 참여했다. 경영진이 직접 디저트를 만들고 친필 엽서를 전달하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금도끼 Day에 참여한 PGM3연구소 3팀 이정호 선임연구원은 "김지찬 대표와 식사는 특별한 경험이었다"며 "개인적인 이야기부터 방위산업 전 분야에 대한 리더의 시각에 대해 알 수 있어 뜻깊은 자리였다"고 말했다.

또 리더의 하루를 동행하며 체험하는 ‘동행 Day’도 진행한다. PGM사업본부장, C4ISTAR사업본부장, 해외1사업부장을 체험 대상으로 선정했다. 실제로 해당 임원이 수행하는 일과를 같이 참여해 주니어리더로서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진행할 계획이다.

LIG넥스원은 민수와 방산의 균형 있는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MZ세대가 뉴노멀 시대에 부합하는 혁신리더로서의 역량을 강화하고 경영진과 직접적인 소통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할 전망이다.

LIG넥스원 김지찬 대표이사는 "구성원들의 개방과 긍정의 자세가 혁신으로 이어지고, 끊임없는 혁신 추구를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다"며 "MZ세대를 포함한 모든 구성원들이 개방적으로 의견 개진할 수 있는 조직문화와 업무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LIG넥스원은 MZ세대가 멘토가 되어 경영진을 코칭하는 ‘리버스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경영진과 MZ세대 사원들이 서로를 이해하고, 수평적 조직문화를 확산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