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수미, 리즈시절 소환 "밖에 나가면 모두 내 연락처 물어봐"

입력 2023.12.09. 16:32 댓글 0개
[서울=뉴시스] 10일 오후 4시45분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사당귀')에서 배우 김수미가 리즈 시절을 고백한다. (사진=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제공) 2023.12.0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배우 김수미가 리즈 시절을 떠올렸다.

10일 오후 4시45분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사당귀')에서 김수미는 서울 명동을 휩쓸고 다녔던 젊은 시절의 인기를 고백했다.

최근 떠오르는 핫플레이스 이야기를 나누던 중 김수미는 "내 소싯적에는 명동이 제일 핫플레이스였다. 밖에 나가면 모두 내 연락처를 물어봤다"고 밝혔다. 김수미는 "명동에 갈 때마다 길거리 캐스팅을 많이 당했다. 배우 데뷔 이후에도 여러 번 캐스팅 제안을 받았다"고 말했다.

"특히 충무로 영화감독들이 캐스팅을 위해 명동을 자주 찾았는데 '영화 할 생각 없냐?'라는 제안과 함께 명함도 많이 받았다"며 젊은 시절의 인기를 자랑했다. 데뷔 시절 할리우드 스타 마릴린 먼로(1926-1962)를 빼닮은 비주얼이 담긴 김수미 과거사진도 공개된다.

"(길거리 헌팅 당시) 밥을 얻어먹은 뒤 연락처를 안 준 적이 많다"는 김수미의 헌팅 뒷이야기가 웃음을 안겼다. 개그우먼 김숙은 과거 옷 가게 창업 실패담을 전한다. 김숙은 VCR에서 X세대(1970년대생)의 핫플레이스로 이화여대가 등장하자 "어렸을 적 이대 앞에서 옷 가게를 했는데 3개월 만에 문을 닫았다. 20대 초반에 옷 가게가 쉬워 보여서 했는데 장사를 하기에 내 성격이 너무 낯을 가리더라"고 고백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