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광규, 전세사기 고백 "11년간 번 돈 다 날려"

입력 2023.12.09. 15:46 댓글 2개
[서울=뉴시스] 김광규. (사진=TV조선 '세모집-세상의 모든 집' 캡처) 2023.12.0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배우 김광규가 11년간 모은 돈을 전세 사기로 모두 잃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방송된 TV조선 '세모집-세상의 모든 집'에는 전 세계 명문대 학세권 집들을 찾아가는 글로벌 임장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미국 하버드와 일본 도쿄대 학생들이 실제로 살고 있는 집과 집값, 그들의 한 달 생활비까지 명문대 학생들의 리얼 라이프가 공개됐다.

하버드 학생들이 집을 계약하는 과정을 VCR로 보던 김광규는 "룸메이트 전원이 집주인을 만나서 직접 사인한다는 게 제일 부럽다. 예전에 내가 집주인과 만나지 않고 (계약서에) 사인했다가 사기를 당했다"고 털어놨다. 대리인으로 공인중개사와 계약서를 작성했다고 덧붙였다.

개그우먼 홍현희가 사기당한 금액을 묻자 김광규는 "2010년에 전세 사기로 11년 동안 번 돈 1억1000만원을 날렸다"고 아픈 기억을 털어놨다. 김광규는 전세 사기를 당하지 않으려면 꼭 집주인과 계약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시스] TV조선 예능물 '세모집-세상의 모든 집'이 지난 8일 방송됐다. (사진=TV조선 '세모집-세상의 모든 집' 캡처) 2023.12.0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