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16기 영숙·영철, '동치미' 편집되나···항의 쇄도

입력 2023.11.29. 18:04 댓글 0개
"논란 전 녹화…편집 논의 중"
왼쪽부터 '나는솔로' 16기 영숙·영철·상철(가명)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나는 솔로' 16기 영숙·영철(가명)이 '동치미'에서 편집될 전망이다.

MBN '속풀이쇼 동치미'는 29일 "16기 영숙·영철은 논란이 되기 전 녹화를 진행했다"며 "제작진은 편집 등과 관련해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두 사람이 여러 구설에 오른 만큼 '출연이 부적절하다'는 항의 글이 쏟아진 상태다.

최근 두 사람은 같은 기수 상철에게 피소됐다. 상철 법률대리인인 어텐션 법률사무소 이용익·근본 우주경·오영호 변호사는 지난달 24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영숙, 영철, 변혜진씨 고소장을 제출했다. 변씨는 상철 옛 연인이자, MBN '돌싱글즈3' 출연자다.

영철과 변혜진은 상철이 양다리를 걸쳤다고 폭로했다. 변혜진은 "상철과 사귄 다음 날 그의 여자친구라는 사람에게 연락 왔다"며 "상철이 총 3명의 여자 사이에서 고민했다"고 주장했다. 영숙은 인스타그램에 상철과 나눈 음란한 내용의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해 논란을 키웠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