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전설' 이승엽, 신예 투수와 대결에서 "세월이 야속"

입력 2022.10.04. 13:53 댓글 0개
[서울=뉴시스]'최강야구 리뷰'. 2022.10.04. (사진=JTBC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한국 프로야구의 전설 이승엽이 신예 윤영철과의 대결에서 초구 뜬공으로 물러났다.

3일 방송된 JTBC '최강야구'에서 최강 몬스터즈가 U-18 청소년 국가대표팀에게는 아쉬운 패배를, 파주 챌린저스를 상대로는 유희관의 호투 속에서 3대 0 완봉승을 거뒀다.

앞서 U-18 청소년 국가대표팀은 윤영철, 신영우, 김서현, 김범석 등 선수들의 투타 활약으로 경기의 주도권을 잡았다. 이승엽 감독은 오주원과 이대은을 투입해 국가대표 선수들을 상대했지만 두 선수 모두 실점하며 6대 2까지 벌어졌다. 하지만 8회 말, 최강 몬스터즈는 신영우의 피칭이 흔들리자 박용택의 대주자로 이승엽 감독이 투입되고 이택근의 희생타로 6대 3으로 따라붙었다.

9회 말, 선두 타자 김문호가 기습 번트로 출루에 성공하며 9회말 2아웃 주자 2루 상황이 됐다. U-18 청소년 국가대표팀의 최재호 감독은 비어 있는 1루에 정성훈을 고의사구로 출루시키며 윤영철과 이승엽 감독의 맞대결을 성사시켰다.

이들의 맞대결은 모두를 열광케했으나 이승엽 감독은 초구 뜬공으로 물러나며 아닐 경기의 마침표를 찍었다. 그는 "세월이 야속합니다. 비록 결과는 좋지 않았지만, 꽉 찬 야구장 타석에 들어서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오늘 경기만큼은 승과 패를 떠나서 오랜만에 많은 관중들 앞에서 뛰어준 선수들에게 수고했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최강 몬스터즈는 팀 창단 이후 독립구단과의 첫 대결을 벌였다. 상대는 프로 출신만 10명이 포진된 파주 챌린저스로, 이승엽 감독은 고심 끝에 선발 출전 명단에 자신의 이름을 올렸다.

5회 말 팽팽한 0의 승부가 이어지는 가운데 이승엽의 안타를 시작으로 서동욱의 희생 번트와 이택근과 정근우의 적시타로 3대 0으로 승기를 잡았다. 선발투수 유희관의 호투도 눈부셨는데 9회 초 2아웃 상황에서 김경언 코치는 유희관의 완봉승을 막기 위해 타석에 들어섰고 이들은 5년 만에 그라운드에서 재회했다. 하지만 김경언 코치는 1루수 직선타로, 유희관의 완벽한 승리로 마무리 됐다.

이처럼 유희관은 홀로 파주 챌리저스를 상대로 9이닝 동안 단 93개의 공을 뿌리며 실점없이 완봉승을 거뒀다. 1900일 만에 개인 통산 3번째이자 최강야구 첫 완봉승을 거둔 유희관은 "완봉을 했다는 것에 기쁘고 부담이 었었지만 좋은 결과로 이어져서 저희 팀이 하나가 되고 있구나 생각"했다며 "느린 공으로도 잘 던질 수 있다는 것을 '최강야구'를 통해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