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정민♥조예영, 19금 신혼여행···돌싱글즈 '후끈'

입력 2022.08.15. 08:04 댓글 1개
[서울=뉴시스] '돌싱글즈3'. 2022.08.14. (사진 = MBN·ENA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MBNxENA 예능 '돌싱글즈3' 한정민·조예영 커플이 동거 첫날 조예영 어머니의 손편지에 '눈물바다'를 이뤘다. 또 '19금 뽀뽀'가 난무하는 리얼한 밤 현장으로 분위기를 후끈 달궜다.

14일 방송한 '돌싱글즈3 : 두 번째 신혼여행' 8회는 '돌싱 빌리지'에서의 합숙 후 최종 선택을 통해 커플로 매칭된 한정민·조예영과 유현철·변혜진의 웨딩 촬영과 신혼여행 등 동거 첫 날 모습이 펼쳐졌다.

서로에게 주저 없이 '올인'하며 확신의 커플로 거듭난 한정민·조예영은 최종 선택 직후 '리(RE): 웨딩 촬영'을 진행했다. 웨딩드레스를 입고 나온 조예영의 모습을 빤히 바라보던 한정민은 "기분이 이상하다"며 눈물을 터트렸다. 조예영 또한 눈시울을 붉히며 감정을 추슬렀다.

달콤한 웨딩 촬영을 마친 두 사람은 부산의 특급 호텔로 허니문을 떠났다. 이곳에서 두 사람은 카메라에 걸리지 않는 '사각지대'를 찾아낸 뒤, 잠옷으로 갈아입고 와인을 마셨다. "둘만 있으니 갑자기 확 당겨지는 느낌"이라고 한정민이 말한 직후, 두 사람은 자연스레 첫 번째 입맞춤을 나눴다.

분위기가 무르익은 가운데 한정민은 "케이블카에서 내린 직후부터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었다"며 "정식으로 만나고 싶다"고 고백했다. "내일이 되면 돌아가니까, 약속 없이 보내긴 싫었다"는 한정민의 진심에 조예영은 "만날 거야"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후 격정적인 키스를 나누던 두 사람은 조예영의 리드 하에 카메라 사각지대로 사라졌다. 이들의 '19금 애정행각'을 생생하게 지켜본 4MC는 "진심이 느껴져서 보기 좋다"며 열렬히 응원했다.

신혼여행을 통해 '찐 커플'이 된 한정민·조예영은 한정민이 거주 중인 창원에서 동거 생활을 시작했다. 재회 직후부터 동거 하우스로 향하는 길까지 입맞춤이 난무한 가운데, 두 사람은 늦은 저녁 식사를 함께했다. 한정민의 입술에 묻은 밥풀까지 조예영이 떼서 먹는 달달함 속, 조예영은 자신의 어머니가 직접 쓴 손편지를 한정민에게 보여줬다. '새로운 여정이 즐겁고 복되기를 바라며, 정민이와 함께 축복한다'는 내용에, 두 사람은 "돌싱들의 감정을 자극하는 단어"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두 사람은 한 침대에 누웠고, 계속되는 '뽀뽀 어택'에 한정민이 "스트레스!"라고 포효(?)하며 달콤한 첫날 밤을 보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19금 편성'을 할 만한 이유가 있었네요. '올인 커플'의 뜨거운 열기가 안방까지 전해졌어요!", "사랑에 완전히 빠져 버린 한정민·조예영 커플! 정겨운 씨의 말대로 바로 재혼까지 가나요" 등이라고 반응했다.

'돌싱글즈3: 두 번째 신혼여행'은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돌싱글즈3'가 방영되는 ENA 채널번호는 17일부터 변경된다. 자세한 내용은 ENA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esthe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