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와 익산서 펼쳐지는 호남 음악 물결

입력 2022.05.18. 19:09 댓글 0개
광주연우회·룩스필하모닉오케스트라
26일 익삭·31일 광주서 교류 음악회
광주와 익산의 두 음악단체가 두 도시에서 교류 음악회를 연다.

광주연우회(회장 최재훈)와 룩스필하모닉 오케스트라(지휘자 조상익)가 26일 익산, 31일 광주에서 교류 음악회를 개최한다.

이번 음악회는 두 도시의 대표 연주 단체가 상호 문화예술교류를 통해 광주와 익산 시민들에게 호남의 음악을 선사하고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위로하기 위해 마련됐다.

룩스필하모닉

26일 오후 7시 30분 솜리문화예술회관 중공연장에서 열리는 무대는 '광주는 빛입니다'를 주제로 광주연우회가 꾸민다. 무대는 '광주의 노래(손광은시 신동민 작곡)' '독립운동가의 어록' '임을 위한 행진곡' 등 광주 근대 문화유산 독립운동의 시작 과 5·18 민중항쟁의 아픔을 성악 앙상블로 전한다.

이어 '쑥대머리' '전라도 젓갈' '거문도 뱃노래' 등 전통과 현대, 맛과 풍류의 고장을 노래한 전라도 민요를 들려주고 '바윗돌' '바위섬' 등 70년대 포크송을 통해 낭만과 추억을 되새기는 시간도 선사한다.

두 번 째 무대는 31일 광주 5·18기념문화센터 민주홀에서 '익산은 옛 왕도입니다'를 주제로 펼쳐진다. 창작오페라 '배비장전' 서곡 '화창한 봄날(작곡 신동민)'을 연주하고 익산을 대표해 유럽과 국내에서 활동하는 플루티스트 조은비, 비올리스트 유예슬, 박연주의 협연이 펼쳐진다. 이어 광주를 대표해 바이올리니스트 김도연, 한인지의 협연, 피아니스트 김연의 협연이 펼쳐진다.

이어 룩스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광주연우회 성악분과 회원들이 함께 합창과 오케스트라를 위한 창작 관현악곡 '임을 위한 남도타령(작곡 신동민)'을 들려줄 예정이다.

최재훈 광주연우회장은 "광주와 익산 예술인들이 한 자리에서 소통하고 화합할 수 있는 장이 마련돼 정말 기쁘고 무엇보다 익산시민들과 만날 수 있어 기대된다"면서 "이번 공연에서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무대를 꾸미겠다"고 말했다.

조상익 룩스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지휘자는 "같은 호남 땅에서 예술 활동을 하고 있는 두 단체의 교류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더불어 익산을 방문한 광주연우회 단원 여러분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공연 문의는 광주연우회로 하면 된다.

김혜진기자 hj@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