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넷플릭스 추천]연쇄살인마부터 상위 1%의 민낯까지

입력 2021.10.23. 07:01 댓글 0개
[서울=뉴시스] '레인코트 킬러: 유영철을 추격하다' 스틸. (사진=넷플릭스 제공) 2021.10.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2004년, 한국에 사이코패스의 존재를 처음으로 알린 연쇄살인마 유영철의 행각을 추격하는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시리즈가 이번주 공개된다.

와타나베 신이치로의 대표작 '카우보이 비밥'이 넷플릭스를 찾아왔고, 최고의 부와 권력을 가진 캐링턴 가문의 민낯을 그린 '다이너스티'는 시즌 4로 돌아왔다.

◆레인코트 킬러: 유영철을 추격하다

2003년부터 2004년까지 서울 각지에서 일어난 20여 명의 연쇄살인사건으로 인해 대한민국이 발칵 뒤집혔다. 피해자 수, 잔혹한 살해 수법, 엽기적인 사체 훼손과 유기 방식까지, 유영철은 현재까지도 전무후무한 연쇄살인범으로 남아있다.

미국 TV 다큐멘터리 시리즈의 베테랑인 롭 식스미스 감독이 연출한 3부작 다큐멘터리 시리즈 '레인코트 킬러: 유영철을 추격하다'는 단순한 사건 보고서가 아닌 당시 수사 책임자, 형사들, 감식반원, 담당 검사, 프로파일러, 변호사, 유족 등 사건에 관련된 수많은 이들의 육성을 담았다.

연쇄살인마 유영철을 추격하기 시작했던 순간부터 마침내 그를 정의의 심판대에 세우기까지, 그 생생한 내막을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시스] '로크 앤 키 시즌2' 스틸. (사진=넷플릭스 제공) 2021.10.22 photo@newsis.com

◆로크 앤 키 시즌2

아버지가 살해된 후 어머니와 함께 조상 대대로 살던 집으로 이사한 세 남매가 저택 곳곳에 숨겨진 마법의 열쇠들을 발견하며 벌어지는 미스터리를 그린 작품이다.

열쇠의 힘을 차지하려는 악마 도지를 없애고 위기에서 벗어난 세 남매, 발견된 열쇠의 능력을 모두 안다고 생각했건만 그건 빙산의 일각에 불과했다. 결국 세 남매는 여전히 집 안 곳곳에 숨어있는 또 다른 마법의 열쇠를 찾아 나선다.

한편 마법의 열쇠를 이용해 세상을 지배하려는 새로운 세력이 등장하고, 급기야 그들은 새로운 마법의 열쇠까지 만들기 시작한다. 아이들은 새로운 열쇠를 손에 넣고 또 한번 악을 몰아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서울=뉴시스] '인간실격' 스틸. (사진=넷플릭스 제공) 2021.10.22 photo@newsis.com

◆인간실격

5년 만에 드라마로 나란히 복귀한 전도연과 류준열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결국 아무것도 되지 못한 채 길을 잃은 여자와 결국 아무것도 못 될 것 같은 자기 자신이 두려워진 남자의 이야기를 담는다.

작가의 꿈을 품고 대필 작가로 활동하던 부정은 꿈을 접고 일용직 가사 도우미로 살아간다. 최선을 다해 살았지만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그녀는 우연히 자신의 시간을 파는 강재를 만나게 된다.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는 상실감, 아무것도 되지 못할 거라는 두려움이 닮은 두 사람은 서로에게 가장 큰 위로가 되어주며 감정의 격변을 겪는다.

'8월의 크리스마스', '봄날은 간다', '덕혜옹주'의 허진호 감독과 '소원', '나의 사랑 나의 신부'의 김지혜 작가가 의기투합해 가슴 시린 이야기 안에 따스한 감성을 담아냈다.

[서울=뉴시스] '다이너스티: 1%의 1% 시즌4' 스틸. (사진=넷플릭스 제공) 2021.10.22 photo@newsis.com

◆다이너스티: 1%의 1%

최고의 부와 권력을 가진 캐링턴 가문의 사생활과 떳떳하지 못한 그들의 민낯을 그린 작품이다.

석유 재벌 캐링턴 가의 둘째 팰런 캐링턴은 파산한 캐링턴 애틀랜틱을 다시 일으키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일과 사랑, 두 마리 토끼를 손에 넣기 위해 리암과의 결혼식까지 올리고 바쁜 나날을 보내는 팰런 캐링턴.하지만 라이벌인 콜비 가문이 캐링턴 애틀랜틱을 파멸시키기 위해 다시 움직이기 시작한다.

최고의 권력과 부를 지키기 위해 살인과 복수는 기본이고 마약, 불륜, 동성애 등 수많은 사건과 스캔들을 몰고 다니는 상위 1% 재벌 가문의 은밀한 사생활이 드러난다.

[서울=뉴시스] '카우보이 비밥' 스틸. (사진=넷플릭스 제공) 2021.10.22 photo@newsis.com

◆카우보이 비밥

차원의 문을 건설하던 도중 사고로 달이 파괴되고 그 파편들이 지구로 날아든 뒤 인류는 화성을 비롯한 태양계의 다른 행성과 위성으로, 일부는 지구의 지하 도시로 이주한다.

하지만 삶의 터전이 파괴되어도 사라지지 않는 것? 바로 범죄다. 수많은 범죄자들에게 현상금이 걸리고, 현상금 사냥꾼 스파이크와 그의 동료들은 허름한 우주선 비밥 호에 시동을 건다.

'신세기 에반게리온'과 더불어 가장 완성도 높은 애니메이션으로 인정받고 있는 작품으로 SF와 누아르 장르의 조합, 장르적 쾌감을 극대화 시키는 재즈 음악의 만남으로 지금까지도 사랑받고 있는 애니메이션이다.

넷플릭스에서 실사화를 확정, '스타트랙' 시리즈, '서치'의 존 조가 주인공 스파이크 역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