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女테니스 국가대항전 우크라 경기, 전쟁 탓에 미국서 개최

입력 2024.02.21. 09:54 댓글 0개
4월 12~13일 경기, 플로리다서 개최
[멜버른=AP/뉴시스] 엘리나 스비톨리나. 2024.01.15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여자 테니스 국가대항전인 빌리진킹컵의 우크라이나 홈경기가 전쟁 탓에 미국에서 열린다.

AP통신은 "오는 4월 12~13일 열릴 예정이던 빌리진킹컵 테니스 우크라이나와 루마니아의 경기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때문에 미국에서 열리게 됐다"고 21일(한국시간) 보도했다.

해당 경기는 미국 플로리다주 어밀리아 아일랜드에서 펼쳐진다.

우크라이나는 이달 초 남자 테니스 국가대항전인 미국과의 홈 경기도 리투아니아에서 치렀다.

우크라이나 여자 테니스 대표팀은 지난해 윔블던에서 4강까지 오른 엘리나 스비톨리나가 이끌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