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대통령실 "한미일, 전통적 안보에 경제·사이버안보까지···3국 공조 더 긴밀"

입력 2023.12.10. 16:54 댓글 0개
"캠프 데이비드 합의이행 속도감 있게 진행"
"북 핵, 러-우 전쟁, 이-하마스 충돌 등 논의"
"설리번 '한국 대통령과 불고기 감개무량해'"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김수경 대변인이 1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네덜란드 순방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3.12.10.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대통령실은 9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일 3국 안보실장 회의에 대해 "전통적 의미의 안보뿐 아니라 첨단기술 개발, 공급망 교란과 같은 경제안보, 또 가짜뉴스와 해킹 등 사이버안보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을 나눈 자리였다"고 10일 전했다.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보 위기의 양상이 다변화되고 고도화될수록 3국의 공조도 더욱 긴밀하고 촘촘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지난 8월 한미일 3국 정상의 캠프 데이비드 정상회의에 이어 4개월 만에 안보실장 회의가 열린 점을 평가했다. 그러면서 3국이 다양한 안보현안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3국 정상간 캠프 데이비드 합의 4개월 만에 3국 안보실장이 만나 다양한 지역 및 글로벌 현안에 의견을 공유한 것은, 캠프 데이비드 합의 이행 절차가 속도감 있게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했다.

이어 "회의에서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이스라엘-하마스 무력충돌 등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 인도태평양 지역, 나아가 세계 규범과 질서를 어지럽히는 다양한 도전들에 논의가 진행됐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한미가 9일 별도로 진행한 한미 차세대 핵심신흥기술대화에 대해서는 "반도체, 양자, 바이오, 배터리 및 청정에너지, AI(인공지능) 및 디지털 분야에서 포괄적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한미 양국은 또 내년 초 차세대 핵심신흥기술대화를 인도와 함께 비공식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김 대변인은 덧붙였다.

한편 김 대변인은 한미일 3국 안보실장 회의 전날인 8일 윤석열 대통령이 관저에서 주최한 만찬에서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이 불고기에 관한 소회를 밝힌 일을 소개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대학 시절 학보사 기자로 일할 때 한국의 대학 학보사 기자들을 만나러 한국에 왔는데, 그 때 한국 친구들이 불고기를 사줬다"고 회고하고 "수십 년이 지나서 한국의 대통령과 마주앉아 불고기를 먹게 되다니 매우 감개무량하다. 상상하지도 못했다"고 밝혔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3국 안보실장의 노고에 감사와 격려를 표하는 차원에서 만찬을 주최했고, 설리번 보좌관과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은 윤 대통령에게 깊은 감사를 표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