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민주 혁신계 "이재명, 가장 큰 문제···현 체제선 아무것도 맡을 생각 없어"

입력 2023.12.10. 16:54 댓글 0개
"사법리스크 방어에 왜 당이 힘쓰나"
"이재명 민주당에서 국민 민주당으로"
"연말까지 쇄신 위해 노력해보겠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조응천(왼쪽부터), 윤영찬, 이원욱, 김종민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원칙과 상식 민심소통 4. '국민과 함께 토크쇼'에서 손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3.12.10.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신귀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내 혁신계(비명계)를 자처하는 의원들이 '민주당내 가장 큰 문제는 이재명 당대표'라며 입을 모았다. 이들은 "이 대표 밑에선 아무것도 할 생각이 없다"는 수위 높은 발언도 이어갔다.

민주당 내 의원모임 '원칙과 상식'은 1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민심소통 4: 국민과 함께 토크쇼'를 열었다.

이날 조응천 의원은 '이 대표로부터 들은 말 중 가장 황당했던 말은 무엇이냐'는 참가자의 질문에 "'뭐가 문제냐'고 물으니까 막막해가지고 뭐라고 얘길 못하겠다고 했다"며 "뭐가 문제냐"고 객석을 향해 되물었다. 객석에서는 이 대표를 겨냥해 '너'라는 발언이 나오기도 했다.

윤영찬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도 (이 대표 사법리스크) 사안을 다 알 수 없다. 사법적 판단을 받도록 하면 되는 것"이라며 "왜 우리당이 모든 힘을 다 쏟아서 여기 방어에 주력해야 되느냐. 그것도 원칙과 상식에 벗어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원욱 의원은 '당에서 당직을 주고 공천을 보장해준다면 지금처럼 혁신의 목소리를 낼 수 있겠냐'는 질문에 "그럴 가능성은 제로"라고 일축했다.

이어 "아까 참가자 분이 '민주당의 가장 큰 문제는 너다'라고 하셨다"며 "저는 너(이 대표) 밑에선 아무것도 할 생각이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 대선 과정에서 후보 검증과정이 없어 의아했다며 "오늘 민주당의 아픔을 만들어낸 일이 아닌가 싶다. 적극 문제제기 하겠다"거도 덧붙였다.

한편 김종민 의원은 "신당 계획은 아직 없다"며 "민주당이 바뀌어야 제일 좋은 것이다. 이는 이재명의 민주당에서 국민의 민주당으로 바꾸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올해 연말까지 한번 민주당이 신당이 되는, 그 길을 위해 최선을 다해보고 안 되면 그 때 여러분께 같이 한 번 또 상의를 드리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arim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