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임지락 전남도의원, ´추수철 산불 예방 및 대응 기간 확대´ 촉구

입력 2023.12.10. 15:06 수정 2023.12.10. 15:32 댓글 0개
산불 전년 대비 11% 증가…영농부산물 소각 원인이 33% 차지

전남도의회는 임지락 의원(더불어민주당·화순1)이 최근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남도 2024년도 예산안 심사에서 추수 후 영농부산물 소각으로 인한 화재 대응을 위해 산불 예방진화대의 활동 기간 확대를 촉구했다고 10일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10월 말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증가한 총 51건의 산불이 발생했으며, 피해 면적은 952ha에 달한다.

화재 원인별로는 영농부산물·쓰레기 소각이 17건(33%)으로 가장 높았고 ▲입산자 실화 15건(29%) ▲불씨 취급 부주의 6건(12%) ▲담뱃불 실화 4건(8%) 순으로 나타나 영농부산물·쓰레기 소각 행위 관리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임 의원은 "산불 예방진화대의 활동 기간은 봄철과 가을철에 한정돼 있어, 추수 이후 영농부산물 소각에 따른 산불 예방과 대응에 취약하다"며 "산불 예방진화대의 운영 기간을 초겨울까지 확대해 산불 예방과 대응 등을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안상현 환경산림국장은 "추수철 이후 산불 위험성에 대한 지적에 공감한다"면서 "도민의 생명과 재산, 환경자원 보호를 위해 산불 예방 활동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김종찬기자 jck41511@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