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남도, '무농약 미나리' 12월 친환경농산물로 선정···면역·피부건강 효과

입력 2023.12.08. 10:26 댓글 0개
전남도는 대한민국 생태수도 일류 순천에서 재배하는 '무농약 미나리'를 12월의 친환경 농산물로 선정했다. 전남도 제공

전남도는 대한민국 생태수도 일류 순천에서 재배하는 '무농약 미나리'를 12월의 친환경 농산물로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특유의 향과 아삭한 식감으로 사랑받는 미나리는 비타민A, C는 물론 칼륨, 칼슘 등의 다양한 미네랄이 풍부해 몸의 면역 기능을 높이고 건강한 피부를 유지하는데 도움을 준다.

또 식이섬유를 많이 함유해 소화를 돕고, 변비 예방에도 효과적이어서 예로부터 약재로 이용됐다.

실제 순천만에서 무농약 미나리를 재배하는 정지환(68) 농가는 올해 9월 정식한 미나리를 본격 수확하느라 농한기인 12월을 바쁘게 보내고 있다.

정지환 농가는 2007년부터 순천대학교 최고 농업경영자 과정을 이수하고, 발효액과 토착 미생물 등 친환경자재를 직접 제조하는 등 친환경농법을 실천했다.

지난해에는 약 1.6ha(5천 평)에서 50여t의 미나리를 생산해 4억원 이상의 소득을 올렸다. 친환경 학교급식과 농협, 생협 등 소비시장에서 품질을 인정받아 대구와 부산지역에서도 주문을 많이 받고 있다.

유덕규 친환경농업과장은 "친환경농산물 품목 다양화를 위해 전략품목 육성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준비하고 있다"며 "친환경 미나리 생산농가의 소득을 더욱 높이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만 친환경 미나리는 순천시청 친환경농업과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선정태기자 wordflow@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