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사건브로커 로비자금 창구' 사기범 첫 재판, 혐의부인

입력 2023.12.08. 10:58 댓글 0개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사건 브로커의 로비 자금 창구 역할을 한 가상화폐 투자 사기범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광주지법 제11형사부(재판장 고상영 부장판사)는 8일 302호 법정에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탁모(44)씨에 대한 첫 공판을 열었다.

탁씨는 2021년 가상자산 투자로 순이익을 내주겠다며 주식 매수 대금 명목으로 지인들에게 4억 2000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다.

또 미술품 관련 가상화폐(코인) 투자를 빙자해 피해자들로부터 22억 3000만 원과 코인 수백여개를 받아 가로챈 혐의로도 재판에 넘겨졌다.

탁씨는 '코인 투자의 달인이고, 한 달에 30억 원의 순수익을 낼 수 있다'며 원금 보장과 함께 배당금을 지급하겠다고 속인 것으로 조사됐다.

탁씨는 또 미술품 관련 코인 등이 국내외 거래소에 상장된다고 했으나 일부만 상장됐다.

탁씨는 이 범행으로 검경 수사를 받게 되자 사건 브로커 성모(61·구속기소)씨에게 수사를 무마해달라는 명목으로 수십억 원을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 브로커 성씨가 검경 고위직에게 청탁해 탁씨 사건 일부를 무마했고, 비위에 연루된 수사관들이 구속기소 되거나 수사망에 올랐다.

탁씨는 이날 공판에서 "정상적인 거래였고, 사기의 고의성이 없었다"며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다. 또 일부 피해금을 변제했다고 주장했다.

탁씨의 다음 재판은 내년 1월 8일 증거조사를 중심으로 열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