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1시간, 오마카세면 갑니다"···Z세대 선호 회식 문화

입력 2023.12.07. 14:44 댓글 1개
점심, 저녁에 딱 1시간만 진행 희망
과하게 술 권하는 회식은 최악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박예진 인턴 기자 = 연말 회식 시즌이 다가오는 가운데 Z세대(1990년대 중반∼2000년대초 출생)는 '점심이나 저녁에 딱 1시간만 진행하는 간단한 회식'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4일 AI 매칭 채용콘텐츠 플랫폼 캐치가 Z세대 취업준비생 2632명으로 대상으로 진행한 '회식' 관련 설문조사에 따르면 Z세대는 회식을 싫어할 것이라는 관념과 다르게 '좋지도 싫지도 않다'고 답한 인원이 44%로 가장 많았다.

Z세대가 선호하는 회식 유형 1위는 '점심이나 저녁에 딱 1시간만 진행하는 간단한 회식(33%)'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마카세, 와인바 등 맛집 회식(30%) ▲자율 참석 회식(21%) ▲술 없는 회식(21%) ▲영화관람 등 이색회식(6%) 등이 뒤를 이었다.

최악의 회식으로는 '술을 과하게 권하는 회식'이 34%로 1위를 차지했다. ▲차 끊길 때까지 이어지는 회식(29%) ▲잔소리, 사생활 등 불편한 이야기 가득한 회식(18%) ▲전원이 강제 참석해야 하는 회식(17.6%) 등이 뒤를 이었다.

Z세대가 가장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회식 주기는 '분기에 1회(29%)'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간 1회'와 '반기에 1회'가 약 23%로 비슷하게 나타났고, '월 1회'라고 답한 인원도 18%를 차지했다. 반면 '매주 했으면 좋겠다'라고 답한 인원은 2%에 불과했다.

회식을 끝마치는 시간에 대해서는 ▲3시간(33%) ▲2시간(32.8%) ▲1시간(17%) ▲아예 안 했으면 좋겠다(4%) 등의 의견이 제시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yejin0613@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