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여의도 생태공원 연못서 7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입력 2023.12.06. 19:11 댓글 0개
6일 오후 1시36분 사람 물에 떠있다는 신고 접수
심폐소생술 받으며 병원 이송됐으나 끝내 숨져
경찰 "타살 혐의점 등 정확한 사망 경위 조사 중"
[서울=뉴시스]6일 오후 서울 도심 공원 연못에서 70대 남성이 사망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여의도 샛강생태공원 여의못. 2023.12.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박광온 기자 = 6일 오후 서울 도심 공원 연못에서 70대 남성이 사망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36분께 서울 영등포구 샛강생태공원 여의못에서 "사람이 물에 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여의못은 최고 수심이 약 150㎝에 불과한 얕은 연못이다.

소방 당국이 현장에 도착에 구조한 당시 A씨는 심정지 상태였으며,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70대 남성이며 가족들과 함께 살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타살 혐의점 등을 포함해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ight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