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日 초밥집 '침 테러' 소년에 6억원대 소송 제기

입력 2023.06.08. 23:40 댓글 0개
회전초밥 체인 '스시로' 손해배상 제기
[서울=뉴시스] 일본 회전초밥 체인 운영업체 ‘스시로’가 자사 점포에서 간장병을 핥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찍어 올린 기후현의 한 소년에게 6700만엔(6억 2700만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유튜브의 영상으로 회전초밥 식당에서 한 고객이 접시와 초밥에 침을 묻히는 모습. 2023.06.08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일본 회전초밥 체인 운영업체 ‘스시로’가 자사 점포에서 간장병을 핥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찍어 올린 기후현의 한 소년에게 6700만엔(6억 2700만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8일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스시로는 지난 3월 낸 소장에서 “해당 소년의 행동 때문에 (스시로) 각 점포의 위생관리가 의심받게 됐고, 많은 손님에게 불쾌감과 혐오감을 줬다”면서 “이런 영향이 심각해 문제를 방치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해당 소년은 지난 1월 회전초밥 집 간장병 주둥이 부분을 핥고 상품에 침을 묻히는 행위, 이른바 '회전초밥 테러' 영상을 촬영해 인터넷에 올렸다.

해당 동영상이 크게 퍼지면서 한동안 스시로 점포를 찾는 손님이 크게 줄었고 모회사 주가가 1월31일 기준 5% 가까이 하락했다. 스시로는 160억엔 이상의 손실을 봤다고 주장했다.

스시로 측은 아크릴판 설치 등 유사한 민폐 행위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을 추진 중인 만큼 배상 청구액이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반면 해당 소년 측은 지난 5월 낸 답변서에서 청구 기각을 요구하고 있다.

그는 "매일 반성하면서 보내고 있다"면서 "손님 감소 이유로 다른 점포와의 경쟁도 생각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 동영상 플랫폼 '틱톡'을 포함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른바 '회전초밥 테러' 영상이 공유돼 논란을 낳았다. 영상 속에는 공동으로 사용하는 접시를 핥거나, 초밥에 침을 묻히는 등의 비위생적인 장면이 담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