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민주 "화물연대 노동자 탄압, 무능한 불통 정권의 민낯"

입력 2022.12.04. 14:47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尹, 4일 관계장관회의 주재…화물연대 대응 논의

野 "정부가 '안전운임제 폐지' 겁박…국가가 탄압"

"화물 노동자 무관용, 김건희 주가조작 무한 관용"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화물연대 파업 9일차를 맞은 지난 2일 오후 광주 광산구 금호타이어 공장 앞에서 열린 화물연대 광주지역본부의 총력투쟁 결의대회 도중 경찰이 현장 교통 통제를 하고 있다. 2022.12.02. leeyj278@newsis.com

[서울=뉴시스]하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4일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 사태의 대응책을 논의하는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는 것과 관련, "온 국가기관이 나서서 화물연대 노동자들을 탄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것이 무능한 불통정권의 민낯"이라고 밝혔다.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화물 노동자에게는 무관용,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에 대해서는 무한 관용이 윤석열 정부의 공정과 상식인가"라고 말했다.

그는 "대화와 타협은 없고 공권력 휘두르기만 있다"며 "안전운임제 노정합의 정신은 온데간데없고, 정부가 나서서 ‘안전운임제’ 완전 폐지로 겁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에 발맞춰 국민의힘은 안전운임제 법안 심사를 거부하고 있다"며 "이것이 국가 경제를 책임지는 정부와 여당의 모습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낯 두꺼운 행정안전부 장관은 파업을 재난으로 규정하고, 윤희근 경찰청장을 앞세워 노동자 때려잡기에 나섰다"며 "이태원 참사에 대해 책임지고 사퇴하라는 국민의 요구를 화물연대 탄압으로 호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직접 '업무개시 독촉 쇼'를 하고, 공정위원회는 화물연대를 '사업자' 단체로 규정하고 공정거래법 위반조사를 시도하고 있다"며 "이것이 무능한 정권의 민낯"이라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적대적 노정관계로 얻을 것은 없다. 정부는 화물 안전 운송과 화물 노동자의 처우 개선을 중심에 놓고 대화와 타협을 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화물 안전운임제 관련 법안을 조속히 처리해 국회의 책무를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dyh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