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재명 수사 임박에 민주당, 내부 결속 다지기 '안간힘'

입력 2022.11.27. 07:00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이재명 "檢, 수사 해야지 쇼를 해서야…털어봐라"

정치탄압대책위, 중앙지검 검사 고발 검토 발표

당내 유감표명 요구 차단 및 단일대오 유지 포석

공세 상향 시점 주목…이태원 국조 정쟁 가능성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0회 국회(정기회) 제13차 본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22.11.24.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여동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사법리스크에 당 내부가 흔들리자 내부 결속 다지기에 안간힘을 쓰는 모양새다. 비명(비이재명)계에서 잇단 측근 구속에 대한 이 대표의 직접 입장과 유감 표명을 압박하면서 당 내부가 동요할 조짐을 보이고 있어서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가 임박하면서 사법리스크에 대한 위기감도 커지는 모양새다.

이에 이 대표와 당은 검찰에 역공을 가하면서 당내 불만을 누그러뜨리고 내부 결속을 다지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침묵을 지켜오던 이 대표가 지난 25일 "언제든 털어보라"며 검찰을 도발했다. 같은 날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관련 검사 경찰 고발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다른 최고위원들의 발언이 끝난 뒤 "웬만하면 얘기하지 않으려 했는데 검찰이 창작 능력도 의심되지만 연기력도 형편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이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야 되겠냐", "연기도 적절히 해야지 연기할 능력도 엉망", "선무당이 동네 굿하듯이 꽹과리를 쳐 가면서 온동네를 시끄럽게 하고 있다" 등 검찰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심지어 본인과 가족의 계좌에 대해 영장 없는 수사도 동의한다며 "언제든 털어보시라"고 도발했다.

당내 일각에서 제기되던 '유감 표명' 요구에 호응하는 대신 검찰에 대한 강한 비판 메시지를 내놓은 것이다.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도 이날 서울중앙지검 관련 검사들을 '공무상 비밀누설죄'로 경찰에 고발 조치를 검토하겠다며 공세에 합류했다.

위원회는 "언론의 단독 보도 뒤에 숨은 검찰의 낙인찍기, 망신주기 수사가 도를 넘었다"며 "헌법에 명시된 '무죄 추정의 원칙'을 멋대로 위반 한 채 언론플레이, 여론재판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고발 뒤 발표가 아니라 고발 조치를 검토한다는 것을 발표했다는 점에서 이 대표의 발언 수위에 타이밍을 맞추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이같은 공세는 지도부가 당내에 일종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함으로써 당 결속을 다지는 한편 당내의 직접 해명 및 유감 표명 요구를 차단하고 단일대오를 유지하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앞서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지난 24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고(故) 노무현, 이명박, 김영삼 전 대통령 등도 모두 측근에 대한 수사에 유감을 표명한 점을 들어 이 대표의 유감 표명을 촉구했다.

또 당내 일각에서는 김 전 부원장과 김 실장이 구속되자 '검찰의 기소뿐 아니라 사법부의 구속까지 나왔다면 실체적인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이 나오는 중이었다.

의원총회에서 이 대표 측근에 대한 수사 상황 '팩트체크'가 이어지자 "이런 것까지 들어야 하냐"는 불만까지 나왔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대로 이동하며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2.11.24. myjs@newsis.com

검찰에 대한 공세를 상향한 시점도 주목된다.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가 본회의를 통과해 확정된 23일 다음날에 곧장 공세가 상향됐기 때문이다.

여야는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를 합의하는 과정에서 '대검찰청'을 조사 대상 기관에 포함하느냐를 놓고 끝까지 진통을 겪었다.

마약 수사의 영향을 검증하기 위해서는 포함해야 한다는 민주당의 입장과 대검찰청을 포함할 경우 정쟁화될 여지가 있다는 국민의힘의 입장이 부딪혔다.

결국 국정조사에서는 마약 수사 관련 대검찰청 인사만 증인으로 소환하기로 했으나 민주당이 검찰에 대한 공세를 높이면서 질의까지 마약 수사로 제한될지는 불투명하다.

실제로 김교흥 이태원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야당 측 간사는 "의원들의 질의까지 제한할 수는 없지 않느냐"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검찰에 대한 민주당의 공세가 높아지며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가 정쟁으로 흐를 가능성도 높아진 셈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eod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