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원희룡 "자율주행 분야, 전방위적 정책 지원"

입력 2022.10.04. 16:24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자율주행 새싹기업과 커피챗

[서울=뉴시스] 국토교통부와 청년재단은 국토교통 신산업 활성화를 위한 새싹기업 소통 릴레이의 네 번째 만남으로 4일 오전 '제4회 제4회 국토교통부✕스타트업✕청년재단 커피챗'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국토부 제공)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자율주행 분야의 새싹기업을 만나 창의적 아이디어를 실현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국토부와 청년재단은 국토교통 신산업 활성화를 위한 새싹기업 소통 릴레이의 네 번째 만남으로 4일 오전 '제4회 국토교통부✕스타트업✕청년재단 커피챗'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자율주행 분야는 국민 일상으로 체감될 모빌리티 혁신의 핵심이자 미래 먹거리 산업"이라며 "정부는 법·제도를 선제적으로 마련하고, 자율주행 인프라·산업생태계 구축 및 서비스 활성화 등 전방위적 정책 지원으로 민간이 자율주행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토대를 견고히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커피챗 행사는 다양한 국토교통 신산업을 주제로 정기적으로 원 장관과 새싹기업 대표, 예비 창업가, 청년 등이 직접 만나 모닝커피를 마시며 각자의 경험을 공유하고 의견을 나누는 자리다. 이번 행사는 자율주행을 주제로 진행됐다.

모빌리티 자율주행 새싹기업인 토르드라이브의 계동경 대표와 모라이의 정지원 대표는 창업 동기, 서비스 개발 및 자금 조달, 창업공간 마련 과정 등 자신의 창업기를 진솔하게 공유했다.

새싹기업 대표들의 발표 내용에 대한 논의를 시작으로 참석자들과 원 장관은 자율주행차 관련 기업 지원방안과 기술개발 지원을 위한 테스트 환경 구축 및 규제 혁신 등에 대해 토론했다.

참석자들은 자율주행 기업에 대한 재정지원을 늘리고 투자를 촉진하는 등 산업생태계 조성 및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적극적 역할을 주문했다. 기술개발 지원과 관련해서는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구축을 확대하고, 실도로 주행테스트를 위한 임시운행허가 규제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원 장관은 "새롭게 성장하는 자율주행 산업의 토대를 견고히 구축하기 위해서는 참신한 아이디어를 가진 벤처·스타트업이 자유롭게 도전할 수 있도록 진입 문턱을 낮추는 것이 필요하다"며 "차량 제작비, 사업 운영비 등과 관련한 재정적 지원을 확대하고 민간 협의체인 '자율주행 산업발전협의회'도 적극적으로 활용해 기업 간 소통과 상호 투자를 촉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원 장관은 "자율주행은 교통안전 증대뿐 아니라 출퇴근 등 이동 시간을 개인의 삶으로 온전히 돌려주고 교통약자의 이동성을 증대하는 궁극적 해법이 될 기술인 만큼 국민들이 그 혜택을 일상에서 더 빨리 체감할 수 있도록 국민 체험기회를 확대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