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민주, 외교 참사·거짓말 대책위 발족 "尹, 사과하라"(종합)

입력 2022.09.30. 16:14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尹정권 거짓말 눈덩이처럼 불어나"

尹사과, 박진 퇴진, 인사 조치 촉구

"대통령 거짓말 대책위까지, 자괴감"

"기자, 참모 있는 공간에 사적 주장"

"폭우 재난 상황 몰랐단 것도 거짓"

"日자위대 한반도 진입 말만 지켜"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정권 외교참사·거짓말 대책위원회 발족식에서 고민정 위원장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신재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정권 외교 참사·거짓말 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 대책위는 윤석열 대통령 순방 중 논란, 해명 등 문제를 조명하고 후속 조치를 이끌어내기 위한 활동을 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30일 첫 대책위 회의를 열어 윤 대통령 순방 관련 논란과 해명 등을 규탄하고 대국민 사과, 관련자 인사 조치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여론전과 함께 고강도 국감도 예고했다.

대책위원장은 고민정 최고위원이 맡고 있다. 간사는 문진석 의원이다. 위원으론 김영배, 김한정, 박성준, 이원욱, 전용기, 정필모, 정태호, 조승래, 진성준 의원 등이 참여했다.

먼저 고 위원장은 윤 대통령 사적 발언 논란을 지적하면서 "죄송합니다, 다섯 글자를 입 밖을 내는 게 이토록 어렵나"라며 "윤석열 정권의 거짓말은 계속해서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고 했다.

그는 "개인 의견이 아니라 대통령 입으로 했던 말이기 때문에 사실인지, 아닌지 팩트 체크는 기본 중 기본"이라며 "계속해 대통령실 브리핑 내용이 바뀌고 있어 국민은 어디까지 진실이고, 거짓인지 헷갈릴 정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 욕설 보도 관련해 기자 개인에 대한 좌표 찍기가 굉장히 심각한 상태"라며 "대통령의 진상 규명이 필요하단 말과 동시에 여당이 MBC를 지목하면서 고발까지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국회, 국민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국회 해임건의가 이뤄진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해 과거 발언을 상기하고 "어떤 판단을 해야 할지 당사자가 제일 잘 알 것"이라고 했다.

또 국가안보실 김성한 실장·김태효 1차장, 김은혜 홍보수석을 지목하면서 "대통령을 제대로 보좌하지 못하고 외교 참사에 대한 책임을 어떻게 질 것인지 이번 국감장에서 스스로 답을 내놓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정권 외교참사·거짓말 대책위원회 발족식에서 고민정 위원장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30. photo@newsis.com

이원욱 위원은 "어떻게 대통령 거짓말 대책위까지 만들어야 하는지 자괴감이 든다"며 "새끼나 바이든이란 용어는 쓰지 않았다고 생각해 봐도, 쪽팔린다는 용어는 대통령이 쓸 수 있는 용어라고 생각하나"라고 비판했다.

더불어 "기자와 참모들이 있는 공간에 대해 사적 공간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비판했고, 김태효 1차장의 한일 정상회담 성사 발언을 짚으면서 "거짓말이 아니라면 치명적 무능이니 반드시 경질될 사안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한정 위원은 "대통령이 우리 경제, 외교 최대 리스크가 되고 있다"며 "총체적 난국, 위기의 시기에 대통령의 역할이 매우 막중한데 우리 대통령은 전기차 차별 조치를 챙기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순방 과정에서 경제 외교를 했어야 했는데, 48초 눈도장 외교를 했다"며 "국가 위상을 훼손하고 국민을 창피하게 하는 어처구니없는 비속어 논란의 장본인이 됐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비상시국에 자기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라는 심정에서 조치를 요구했지만 대통령, 그리고 주변 정부 인사들은 적반하장이었다"며 "결자해지가 최선의 방법"이라고 언급했다.

정필모 위원은 "역사가 이렇게 5공 군사 정권 시절 같은 언론으로 돌아간다는 느낌을 받을 정도"라며 대통령실의 MBC 상대 공문 발송을 언급하고 "사실상 언론사에 대한 압력"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설사 언론 보도에 문제가 있다고 해도 정식 절차를 통해 언론중재위원회나 정정보도 신청을 할 수 있고, 명예훼손 제소를 할 수도 있다"며 "이런 식으로 공문을 보내 해명을 요구한다는 건 사실상 언론에 대한 겁박"이라고 평했다.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09.29. yesphoto@newsis.com

나아가 "최근엔 MBC 보도가 가짜뉴스란 적반하장 주장을 하고 그 중심에 대통령실이 있다"며 윤 대통령 사과를 촉구하고 "문제가 없다면 떳떳하게 어떤 말을 했는지 해명하라"고 했다.

전용기 위원은 "8월8일 국민 모두가 기억하는 최악의 폭우에 대통령은 침수되는 아파트들을 뒤로 한 채 퇴근했다"며 "정작 대통령실 경내 출퇴근로는 국방부 장병까지 동원해 1시간 반 가량 물 빼기 작업을 시켰다"고 비판했다.

이어 "재난 상황을 예측 못했다던 대통령과 대통령실 해명이 모조리 거짓말이란 게 드러난 셈"이라며 "배수 작업이 이뤄졌는데 정상적 차량 이동이 가능하다고 보나. 입에 침도 안 바르고 거짓말하는 걸로 보인다"고 했다.

전 위원은 "일본 자위대의 한반도 진입만큼은 약속을 지켰다. 조만간 한미일 연합 훈련을 핑계로 해군 자위대가 우리 영해에 들어선다고 한다. 지켜선 안 될 말만 지키는 청개구리가 따로 없다"고 지적했다.

또 영빈관 예산 신설 및 철회 경위, 김건희 여사 장신구 관련 의혹 등을 언급하고 "손바닥 뒤집듯 약속을 바꾸고 별일 아니란 듯 거짓말을 반복한다면 앞으로 더 큰 불행을 자초할 수 있음을 알라"고 지적했다.

향후 대책위는 논란 조명, 국감 공세를 우선 과제로 진행할 것으로 관측된다.

고 위원장은 "자신 있으면 스스로 밝히란 온라인 캠페인이 진행 중인 상황"이라며 "시간이 갈수록 거짓말 정권, 거짓말 대통령의 늪에서 빠져 나오기 어려울 것"이라고 바라봤다.

또 "다음 주부터 국감이 시작되는데, 근 한 달간 아주 꼼꼼하게 감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때론 상임위별 연대, 내용 공유를 하면서 풀어갈 상황들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ag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