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발트해 가스관 폭발···러시아 자작극인가(영상)

입력 2022.09.28. 16:58 댓글 0개
지진학자들이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주변에서 두 차례 폭발이 있었다고 보고하면서 러시아와 유럽을 연결하는 발틱해 가스관 2곳에서 발생한 누출 사고원인은 사보타주(고의적 파괴)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커졌다. 출처: AP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광원 기자 = 지진학자들이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주변에서 두 차례 폭발이 있었다고 보고하면서 러시아와 유럽을 연결하는 발트해 가스관 2곳에서 발생한 누출 사고원인은 사보타주(고의적 파괴)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커졌다.

27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노르트스트림 1·2 가스관의 압력이 급감한 26일 가스관 누출이 발생한 곳에 인접한 덴마크 보른홀름 섬의 지진계가 두 차례 급상승(spikes)을 기록했다고 독일지질연구센터 GFZ이 밝혔다.

덴마크 군용기가 가스 누출이 발생한 지점에서 촬영한 영상엔 1km 폭의 해수면에서 누출된 가스가 부글부글 거리는 장면이 담겼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가스누출은 ‘사보타주’에 의한 것이라며 유럽 에너지기반에 대한 고의적 파괴행위에 대해 ‘가장 강력한 대응’을 하겠다고 위협했다.



덴마크와 폴란드 수상 역시 ‘고의적 파괴’ 행위라고 비난했다.

스웨덴은 ‘폭발’이 있었지만 동기나 용의자는 특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와 전쟁을 치르면서 ‘에너지 무기화’에 나선 러시아가 유럽을 압박하기 위해 ‘자작극’을 벌인 것이란 의혹이 떠오르고 있다. 유럽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해저 가스관이 언제든 차단될 수 있다는 메시지일 수 있다는 것이다.

GFZ은 지진계에 기록된 요동이 폭발의 결과인지 결론은 유보하면서도 가스 유출이 지진에 의한 것일 가능성은 배제했다.

영국의 전문가는 발틱해 해저가 깊지 않아 탐지될 가능성이 큰 잠수함에 의한 폭발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말했다.

다른 시나리오로 상선으로 위장한 배에서 기뢰를 투하한 뒤 원격 조정으로 폭발했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이와관련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노르트스트림 가스관에서의 연이은 누출과 관련해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와 CNN 등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27일 인도 외무장관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가스관 누출이 유럽 에너지 회복력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특히 "이번 일이 공격이나 어떤 사보타주의 결과일 수도 있다는 점을 시사하는 초기 보도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다만 "이는 초기 보도고, 우리는 이를 아직 확인하지는 못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만약 (사보타주가 사실로) 확인될 경우 이는 누구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ight8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