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산구시설관리공단 비위 행위 '종합 세트'

입력 2022.09.26. 14:28 수정 2022.09.26. 14:56 댓글 1개
인사·조직 등 위법사항 35건 적발
채용업무 관계자 중징계 등 처분 요구
지방공기업 경영평가 ‘다’ 등급 머물어

광주 광산구의 산하기관인 광산구시설관리공단이 불공정 채용, 예산 무단 사용 등 종합적인 비위 행위가 무더기로 적발됐다.

광산구는 지난 8월16일부터 8월31일까지 실시한 광산구시설관리공단에 대한 특정감사 결과 인사·조직·계약·노무 분야 총 35건의 위법·부당사항이 적발됐다고 26일 밝혔다.

감사 결과에 따라 광산구는 공단 채용업무 관계자 3명에 대해 중징계 및 경징계를 요구하는 등 10명에 대한 신분상 조처(징계 3, 훈계 7명)를 포함 주의, 시정, 개선 등 총 49건의 처분을 내렸다.

주요 지적사례를 보면, 공단은 신규 직원을 채용하면서 공개경쟁채용 원칙에도 불구하고 공개경쟁과 경력경쟁 방법을 병행, 경력경쟁에 채용된 자에게 공개경쟁 분야 업무를 맡긴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면접시험위원 제척·회피 규정에도 불구하고, 두 번의 직원 채용 과정에서 면접시험위원 임명시 응시자와 근무경험관계 이해당사자인 공단 관계자를 면접시험위원으로 임명, 공정성을 훼손한 것으로 확인됐다.

직원들의 근무성적을 평정하고 기록을 작성하는 업무와 관련해서는 확인자 의견을 작성하지 않았고, 점수를 수정액으로 수정해 직원 1명의 팀내 순위가 변경되는 결과로 이어졌던 것으로 감사 결과 밝혀졌다.

광산구의 승인을 받지 않고 광산에콜리안CC 유지 관리 예산 5천만여원을 빛고을국민센터 시설개선 사업비로 사용한 것도 드러났다. 환경직근로자 업무 순환 배치도 공정성 있게 이뤄지고 있지 않음도 확인됐다.

이번 특정감사는 사업 범위와 예산이 늘어나고 있는 공단 운영 전반의 실태를 점검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런 가운데 광산구시설관리공단은 지방공기업 경영평가에서 '다'등급에 머물고, 환경직 음주측정 논란과 유류비 횡령 등 공단 안팎의 잡음도 끊이지 않았다.

공단은 5월 실시한 종합감사에서 20건의 부적정한 업무 처리가 적발되기도 했다.

광산구 관계자는 "이번 특정감사와 2022년 행정안전부 지방공기업 경영평가를 반영해 공단에 대한 조직진단 용역을 조만간 실시할 예정"이라며 "용역 결과를 토대로 공단 이사회와 조직개선 방안 등에 협의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정기 종합감사와 수시 특정감사를 병행해 공단 운영의 건전성 확보를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5년 출범한 공단은 지역내 폐기물 수집·운반, 공영주차장 운영, 체육시설 관리 등 7개 부서 업무를 광산구로부터 위임받아 운영하고 있다.

이성호기자 seongho@mdilbo.com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