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박형대 전남도의원, "영암국제자동차경주대회 세금 낭비 사업" 지적

입력 2022.09.26. 14:48 댓글 0개

전남도의회 박형대(진보당·장흥1) 의원은 26일 전남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에서 결산심사에서 영암국제자동차경주대회 전반에 대해 날 선 지적을 통해 근본 대책을 촉구했다.

영암국제자동차경주대회는 전남개발공사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추진단에서 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전남도는 특별회계를 통해 관리하고 있다.

특별회계상으로는 세입과 세출이 일치해 적자가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일반회계에서 집행된 경주장 시설 운영비, 관리비, 개발공사 행사지원금까지 하면 지난해 80억원의 적자를 본 것으로 확인됐다.

박 의원은 "F1으로 시작된 자동차경주대회는 세금만 축내는 대표적 '하얀코끼리'다. 이를 개선하지 않으면 해마다 막대한 예산이 낭비될 것"이이라며 "이에 대한 근본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전남도의회도 대안을 마련하는데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찬기자 jck41511@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