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옛 광주교도소서 발견된 유골 중 5·18 행방불명자 확인

입력 2022.09.25. 19:00 댓글 1개

기사내용 요약

2019년 무연고자 묘서 발견된 유골 262구 중 1구

2구는 일부 유전자 정보 일치, 행불자 가능성 높아

[광주=뉴시스] = 지난 20일 5·18민주화운동 행방불명자 암매장지로 지목된 광주 북구 옛 광주교도소 부지에서 신원 미상 유골 40여구가 발견돼 군과 경찰, 5월단체 등이 합동 감식을 벌이고 있다. 일부 두개골에서는 구멍 뚫린 흔적이 발견돼 정밀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5·18기념재단 제공) 2019.12.22.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이영주 기자 = 지난 2019년 12월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자 묘 개장 작업 도중 발견된 유골 262구 중 한 구가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자의 유전자 정보(DNA)와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에 따르면 당시 발견된 유골 중 비교적 상태가 양호한 160구에 대한 유전자정보 감식 결과 1구가 당시 행방불명자와 일치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또 다른 2구에 대해서도 유전자 정보가 일부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추가 발견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조사위는 내다보고 있다.

조사위는 광주시가 지난 2001년부터 2018년까지 5차례에 걸쳐 확보한 154가족·334명의 혈액을 채취해 유전자 정보를 분석, 비교 검증했다.

조사위는 유전자 정보가 확인된 유골이 5·18 행불자와 최종 일치하는지 추가 조사를 이어간다. 또 오는 11월까지 유골 160구에 대한 유전자 감식을 마칠 방침이다.

지난 42년간 공식적으로 인정된 5·18 행방불명자는 모두 84명이다. 이 중 6명 만이 지난 2002년 유전자 분석을 통해 신원이 확인됐다.

[서울=뉴시스]20일 5·18사적지인 옛 광주교도소에서 신원 미상의 유골 40여구가 발견됐다. 신원 미상 유골은는 법무부 관리 대장에 없는 유골로, 이날 처음으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앞서 지난 2019년 12월 20일 광주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에서 무연고자 묘 개장 작업 중 신원을 알 수 없는 유골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당초 40여 구로 추정됐으나 분류 작업을 거치면서 최종 262구로 늘어났다.

한편 옛 광주교도소는 5·18당시 3공수여단과 20사단 병력들이 주둔했던 곳이다. 5·18 직후 교도소 관사 뒤에서는 시신 8구, 교도소 앞 야산에서는 시신 3구가 암매장 상태로 발견됐다.

계엄사령부가 발표한 80년 5월 31일 '광주사태 진상 조사' 문건에는 이른바 '교도소 습격 사건'으로 민간인 27명(보안대 자료 28명)이 사망했다고 기록돼 있다. 단순 계산으로도 16~17명의 신원과 행방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최소 52명이 교도소 내에서 사망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yj257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