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남도, 코로나 소비 급증 배달음식 위생 강화

입력 2022.08.08. 14:56 댓글 0개
김밥 등 분식류 조리 판매 음식점 12일까지 합동점검
라이더가 주문한 음식을 배달하고 있다.

전남도는 코로나19로 소비가 급증한 배달음식점 위생안전관리를 위해 8일부터 12일까지 22개 시·군과 합동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최근 연이은 폭염 속에서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은 김밥 등 배달음식점 중 최근 2년간 점검 이력이 없거나, 식중독 발생 또는 부적합 이력이 있는 음식점 136개소에 대해 점검을 벌일 방침이다. 앞서 1분기에는 중화요리, 2분기에는 족발·보쌈 등 업종을 점검했다.

주요 점검 내용은 ▲식품·조리시설 등 위생적 취급 기준 ▲원료 등 보관기준 준수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사용 여부 ▲부패·변질·무표시 원료 사용 여부 ▲ 배달함 위생관리 상태 등 '식품위생법' 준수 여부다. 식중독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조리한 음식(김밥)을 수거, 식중독균 검사도 함께 실시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올해 2분기까지 배달음식점 575개소를 점검, 그중 영업장 내 음식물 쓰레기 관리 미흡 등 시설 기준을 위반한 4개소를 적발해 시설개수 명령 등 행정처분을 했다.

김병성 전남도 식품의약과장은 "코로나 장기화로 배달 음식 수요가 늘고 있어, 배달음식점 위생 상태를 중점 점검해 여름철 식중독을 예방할 계획"이라며 "여름철 식품 위생관리에 각별히 신경써 달라"고 당부했다.

류성훈기자 rsh@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