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전남도 '축산악취 개선' 전국 최다 공모 선정···157억 확보

입력 2022.07.03. 13:00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영광·해남·영암·순천·화순·강진 등 6개 시·군 사업추진

축산악취 저감시설을 도입한 현대식 돈사. (자료사진=뉴시스 DB)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이창우 기자 = 전남도가 전국 최다 공모사업 선정으로 6개 시·군과 함께 고질적인 축산악취 개선에 나선다.

전남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2023년 축산악취개선 공모'에서 6개 시·군이 선정돼 전국에서 가장 많은 157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3일 밝혔다.

축산악취개선 사업은 축산농가에 필요한 퇴비사와 액비저장조, 정화방류시설, 액비순환시스템, 악취저감시설, 축분급속 발효시설, 가축분뇨 처리용 기계·장비 등을 지원한다. 지난해부터 각 시·군을 평가해 선정하는 전국 공모 방식으로 변경됐으며, 시·군 당 30억원 한도에서 지원한다.

이번 선정된 시·군 중 영광군, 해남군, 영암군 등 3개 군은 우선 사업자로 뽑혀 사업비 90억원을 지원받는다.

예비 사업자로 선정된 순천시, 화순군, 강진군 등 3개 시·군은 국비 추가 확보에 맞춰 67억원을 투입해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전남도는 빠른 사업 추진을 위해 악취 개선 대상 농가의 인허가를 올해 안에 추진하고, 내년 시·군 본예산에 사업비를 편성해 상반기 중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는 전국 12개 시·도, 47개 시·군이 신청해 서류심사와 현장 발표평가에서 경쟁이 치열했다.

전남도는 정부 평가에 대비해 지난 3월부터 시·군 담당자를 대상으로 사업계획 작성 요령 설명회 등을 개최하고 중앙 평가 위원들의 현장 질의에 적극 대응함으로써 최다선정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박도환 전남도 축산정책과장은 "이 사업은 가축분뇨 적정 처리, 축산악취 개선, 자연순환농업 활성화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며 "내년에도 공모에 철저히 준비해 국비를 최대한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축산악취개선 사업비를 연도별로 2021년 101억원, 2022년 139억원, 2023년 157억원 등 3년 연속 전국에서 가장 많은 사업비를 확보했다. 2023년 사업비의 경우 2020년(39억원)과 비교하면 402% 증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c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