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너무 징그럽다, 떼로 바글바글···도심 점령한 '러브버그' 뭐길래

입력 2022.07.03. 09:44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러브버그 출현 민원 잇따르자 지자체 긴급 방역

[서울=뉴시스]서울 은평구는 최근 개체수가 급격히 증가해 주민들에게 혐오감과 불편함을 주는 이른바 러브버그에 대해 긴급 방역을 시행 중이라고 3일 밝혔다. (사진=은평구청). 2022.07.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 은평구와 서대문구, 경기 고양시 등 수도권 서북부 지역에 '러브버그(사랑벌레)'가 출몰해 지자체가 긴급 방역에 나섰다.

은평구는 최근 개체수가 급격히 증가해 주민들에게 혐오감과 불편함을 주는 이른바 러브버그에 대해 긴급 방역을 시행 중이라고 3일 밝혔다.

러브버그는 1㎝가 조금 안 되는 파리과 곤충이다. 짝짓기하는 동안은 물론 날아다닐 때도 암수가 함께 붙여다녀 러브버그라고 불린다. 알→애벌레→번데기→성충의 과정을 거친 뒤 성충은 3~4일동안 짝짓기한 뒤 수컷은 바로 떨어져 죽고, 암컷은 산속 등 습한 지역에 알을 낳고 생을 마감한다.

최근 장마가 이어지면서 날씨가 습해진 가운데 산에 인접한 지역을 중심으로 러브버그가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러브버그는 해충은 아니지만 생김새가 혐오감을 주고, 건물 내부, 창문, 아스팔드 등에서 떼로 출몰하는 경우가 많아 주민들이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다.

각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아파트 공동 현관문에 붙어 있어 너무 징그럽다", "바닥에 죽은 벌레가 가득하다", "혐오스럽다"는 등의 피해를 호소하는 글이 올라와있다. 서울 은평구와 서대문구 등 해당 지자체에는 방역해달라고 호소하는 민원이 쏟아졌다.

은평구는 "해당 벌레는 진드기 박멸, 환경정화 등 익충으로 알려져있으나 주민에게 혐오감, 미관상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며 "은평구 보건소에서는 자체 방역, 각 동 새마을 자율방역단을 동원해 긴급 방역을 실시 중"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