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생태계의 보고 창녕 우포늪'···경남대표 친환경 여행지 선정

입력 2022.06.27. 11:02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29일 부산지역 관광객 대상 '필-환경 경남여행' 캠페인 진행

[양산=뉴시스] 안지율 기자 = 경남 창녕군은 경남도 관광재단에서 선정한 '경남 대표 친환경 관광콘텐츠'에 우포늪이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경남 관광재단은 경남 특화 친환경 관광콘텐츠 육성 및 홍보를 위해 경남도 18개 시·군의 관광지를 모집했으며, 창녕군 우포늪을 포함해 총 5개 시·군의 관광지가 선정됐다.

선정된 친환경 관광지 및 관광콘텐츠를 활용해 관광 홍보물 및 기념품을 제작하고 오는 29일 부산지역 관광객을 대상으로 '필(必)-환경 경남여행' 캠페인을 개최해 경남 친환경 여행 인식을 높이고 경남 관광을 홍보할 계획이다.

우포늪은 10년 연속 대한민국 관광 100선에 선정될 만큼 익히 알려진 창녕군의 대표 관광지로, 자연경관이 우수하고 천연기념물 지정 및 세계 최초 람사르습지도시 인증 등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인근에는 우포늪을 주제로 한 우포늪생태관과 우포늪생태체험장, 아이들을 위한 우포잠자리나라와 산토끼노래동산이 있어 가족 단위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군 관계자는 "우포늪이 더 많은 관광객이 사랑할 수 있는 친환경 관광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대자연의 모습을 보존하고 관리하는 데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lk993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