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완전 폐쇄·시범 운영·우측 진출로 신설··· 지산IC 운명은?

입력 2022.06.25. 17:26 댓글 2개
민선8기 광주 최대 현안 ‘얼마나·어떻게’ <1>지산IC
市, 전용차로 등 운영 준비 마쳤지만
姜 “이걸로는 부족” 후속조치 주문에
개통·폐쇄 시 장·단점 등 세밀 분석중
방향성 담은 인수위 보고서 8월 윤곽
안전성 논란에 휘말린 광주 지산IC 나들목 개통 여부가 재검토되고 있다. 국토교통부령 도로의 구조시설 기준에 관한 규칙에서는 연결로의 형식은 오른쪽 진출입을 원칙으로 하도록 했지만 지산 IC는 왼쪽인 1차로를 이용하도록 설계됐다. 하지만 현장 점검 중 '1차로 진출' 방식이 운전자들에게 낯설고 주변 여건도 극복할 만큼 좋지 않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양광삼기자ygs02@mdlibo.com

"광주의 밀린 숙제를 풀 방향성 인수위원회 보고서에 담고, 연말까지 해결 방안을 제시하겠다." '빠르고 당당하게, 더 크게'를 슬로건으로 내건 강기정 광주시장 당선자는 취임 후 선결과제로 현안사업 해법 제시를 약속했다. 지산나들목(IC) 개통 여부, 복합쇼핑몰 유치, 어등산 관광단지 개발, 전남·일신방직 개발, 백운지하차로 건설 등 5대 과제와 군공항 이전 등 이른바 '5+1'이다. 무등일보는 이 중에서도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 꼽히는 3개 사업의 진행 상황을 짚어보고, 강 당선자의 해법을 전망해 본다.

1차로 진출이라는 기형적인 구조 탓에 안전성 문제가 불거지며 완공 후 수 개월 넘게 개통이 지연되고 있는 광주 제2순환도로 지산IC의 운명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전용차로 도입과 추가 안전시설물 설치 등 후속 조치 후 개통이냐, 지역민 안전보장을 위한 전격 폐쇄 결정이냐를 두고 강기정 광주시장 당선자가 어떤 결정을 할 지 이목이 쏠린다.

우선 최근 현장을 찾아 직접 시운전에 나섰던 강 당선자는 "현 조치로는 개통 할 수 없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상태. 현재까지 완료된 광주시의 개통 대책만으로는 사고 위험성을 상쇄할 만한 수준에 미치지 못한다는 것이 당선자의 의중이다.

당선자는 그러나 개통 자체에 회의적인 의견을 피력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민 대표 숙원 사업이었던 만큼 당장에 폐쇄를 결정할수도, 사고 위험성이 높을 것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섣불리 개통을 단행할 수도 없는 복잡한 속내를 엿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에 인수위와 광주시는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개통론과 폐쇄론 당위성을 원점에서 검토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시범 운영을 거친 뒤 개통 가부 등을 결정하는 방안까지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루 중 지산IC 일대 교통량이 가장 적은 시간대를 활용해 일정 기간 나들목을 개통해 본 뒤 운전자들의 불편 사항을 직접 가늠해 보자는 복안이다.

현 좌측 1차로 진출로 폐쇄 후 우측 진출로 신설을 위한 설계 등도 다시 검토해 보자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지산IC 문제 해법은 늦어도 8월에는 제시 될 것으로 보인다.

강 당선자가 현안 추진 방향성을 담기로 약속했던 인수위 보고서가 늦어도 8월 중순께 완성될 것으로 보여서다. 지방자치법에 따르면 인수위는 취임 후 20일까지 공식 운영할 수 있으며, 보고서는 활동 종료 후 30일 이내에 발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민선 8기 출범 직후 발표 전망도 적지 않다.

강기정 당선자는 지난 15일 당선 이후 첫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6개 현안 중 지산IC를 꼬집어 언급하며 "위험성 문제가 있는 지산IC를 폐쇄하느냐, 개통하느냐를 두고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있는 중"이라면서 "추진이야 민선 8기에 하겠지만 지금이라도 가부에 대해 시민들께 알려야 할 지, 말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말해 일정 부분 방향성이 결정됐음을 시사했다.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안전성을 최우선 가치로 하되 혈세가 투입된 공공재인 만큼 폐쇄가 결정된다면 명확한 근거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우식 참여자치21 사무처장은 "광주시정의 최우선 가치를 시민 안전에 두겠다는 강기정 당선자의 기조를 전적으로 지지한다"면서도 "시민 혈세를 투입해 지난한 행정 절차와 건설 과정을 거쳐 완성된 시설인 만큼 개통이든 폐쇄든 당선자와 인수위 판단이 근거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객관성이 담보된 전문 안전진단 등을 통해 시민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결론이 도출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주현정기자 doit85@mdilbo.com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