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국힘 후보에 최고 ´31%´···현안에 흔들린 民심

입력 2022.06.06. 17:27 수정 2022.06.06. 18:33 댓글 2개
'보수정당 약진' 데이터로 살펴보니
군공항 이전·학동 참사, 표심에 영향
후보 인지도·경쟁력, 표심에 고스란히

6·1지방선거에서 보수정당 후보들이 광주·전남에서 약진했다.

현안과 이슈를 중심으로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책임론'이 작용한 지역에서 특히 높게 나타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의 경우 지지부진한 군공항 이전 문제나 연이어 터진 대형 참사, 부동산 이슈 등이 있는 곳에서 국민의힘 지지가 높았다.

또 지역민들이 인물 경쟁력을 보려는 표심도 읽히고 있는데, 향후 '후보 경쟁력' 여부에 따라 민주당과 대결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국힘 후보, 동곡동서 31.49% 득표

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관리통계시스템에서 6·1지방선거 결과를 분석한 결과, 주기환 국민의힘 광주시장 후보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15.90%를 득표해 보수정당 역사상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올해 3·9 대통령선거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얻은 12.7%도 뛰어넘었다.

윤석열 정부에서 광주·전남 인사 패싱 논란이 발생하지 않았다면, 20%도 넘겼을 것이란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주 후보의 5개 자치구별 평균 득표율은 동구 18.23%, 서구 15.88%, 남구 15.95%, 북구 15.27%, 광산구 14.75%다.

동별로 살펴보면 주 후보는 총 6곳에서 20%를 넘겼다.

광산구 동곡동에서는 무려 '31.49%'로 가장 높은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어 봉선2동(24.02%), 학동(21.02%), 계림1동(20.44%), 중흥3동(20.37%), 서창동(20.13%)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다.

동곡동과 서창동은 대표적으로 광주군공항으로 인한 소음 피해를 겪고 있는 곳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광주군공항 이전'을 국정과제로 채택하고도 지난 5년 동안 한발자국도 진전하지 못한 것에 대한 '심판론'이 작용했다는 목소리가 강하다.

전통적 부촌인 봉선2동과 재개발 지역이 몰린 계림1·중흥3동 등은 현 정부에 대한 '부동산 심판론'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대선에서 윤 대통령 득표율 2위를 기록한 학동의 경우 지난해 '학동 붕괴 참사'와 함께 재개발 이슈가 표심에 녹아든 것으로 해석된다.

◆이정현, 곡성에서 40.97%

광주·전남에서 국민의힘이 대안 정당으로 올라서지 못하는 대표적 원인으로 경쟁력 있는 정치인의 부재가 손꼽혀 왔는데, 이번 지방선거 표심에서 그 명제가 고스란히 드러났다는 평가다.

이정현 국민의힘 전남지사 후보는 18.81%를 기록했다.

정당지지도로 볼 수 있는 전남도의원 광역의원 비례대표에서 국민의힘이 얻은 득표율(11.83%)을 가뿐히 뛰어 넘는 수치다. 곡성 출신인 이 후보는 국민의힘 전신인 새누리당 대표에 전남에서만 '2선'을 한 데다 '호남 예산지킴이'라는 평을 들을 정도로 지역에서는 경쟁력 있는 후보로 분류됐다.

실제 이 후보는 고향인 곡성에서 40.97%를 득표했다. 또 국회의원으로 당선됐던 순천에서도 31.98%를 기록했다.

인근 지역인 광양(22.77%), 구례(22.14%), 보성(19.98%)도 평균 18.81%보다 높았다.

광주에서는 양혜령 국민의힘 동구청장 후보가 19.60%를 기록, '마의 20%'에 육박하며 동구 전체의 국민의힘 득표율을 높이는 데 일조했다는 평가다.

실제 국민의힘 광주 광역의원 비례대표 득표율을 살펴보면 동구에서 17.04%를 기록, 광주 평균(14.11%)을 훨씬 상회했다.

동구에서 치과의사로 일하며 오랫동안 지역에서 인지도를 높여온 게 높은 득표율로 이어진 셈이다. 같은 당 강현구 남구청장 후보는 15.93%, 강백룡 북구청장 후보는 15.72%를 기록했다. 다만, 국민의힘은 이번 선거에서 서구와 광산구청장 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못했다.

경쟁력 있는 후보들이 기초단체장으로 대거 나왔다면, 국민의힘 광주시장 후보는 물론 시의원 비례까지 골고루 지지율을 끌어올렸을 것이란 유추가 가능하다.

이삼섭기자 seobi@mdilbo.com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