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전남 단체장 평균 61.45세···최연소는 48세

입력 2022.06.02. 06:54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교육감 포함 단체장 31명 중 67.7%는 60대

우승희 영암군수 최연소…69세 최고령 당선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인 1일 오전 광주 광산구 첨단다목적체육센터 내 첨단2동 제10투표소에서 한 유권자가 기표용지를 투표함에 넣고 있다. 2022.06.01. wisdom21@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광주·전남 지역 각급 단체장 당선자 31명의 평균 연령은 61.45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연소 당선자는 48세, 최고령은 69세이다.

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개표 결과 광주시·전남도 광역·기초단체장 29명과 시·도 교육감 2명의 당선이 확정됐다.

이들 당선자 31명의 평균 연령은 61.45세다. 연령대 별로는 60대가 21명(67.7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대 8명(25.8%), 40대 2명(6.45%) 순이었다.

이 가운데 1973년 10월 생인 우승희 영암군수가 48세로 최연소 당선자다. 반면 최고령 당선자는 선거일 기준 69세가 된 신우철 완도군수다.

강기정 광주시장 당선자는 57세, 김영록 도지사 당선자는 67세다. 이정선 시교육감 당선자는 63세, 김대중 도교육감 당선자는 이보다 3살 적다.

광주 구청장 최연소 당선자는 김병내 남구청장으로 49세다. 광주 구청장 당선자 5명의 평균 연령은 55세다.

전남 기초 지자체장 당선자 22명의 평균 연령은 62.86세다.

한편, 광주시의원 당선자 중 최연소자는 27세, 최고령은 65세다. 전남도의원 당선자 중 최연소자와 최고령자는 각각 36세, 71세다.

광주와 전남을 통틀어 기초의회 당선자 중 최연소는 28세, 최고령자는 73세로 잠정 파악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