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개판 친 것"···민주 나주시장 유세서 '문통 저격' 논란

입력 2022.05.24. 16:13 수정 2022.05.24. 16:17 댓글 6개
윤병태 후보 찬조연설자 문통 '원색 비난'
노 대통령 추도일 '탄핵 찬성' 인사 웬말
民 당원 "도대체 어느 당 후보냐" 분통

6·1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나주지역 유세장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연설이 펼쳐져 논란이다.

지역 내 민주당원들은 가뜩이나 무소속 후보에게 박빙 열세를 보이고 있는 나주시장 선거 판세 속에 당심(黨心)을 분열시키는 행태라며 목소릴 높였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전날 오전 윤병태 민주당 나주시장 후보의 다시면 5일시장 유세장에서 찬조연설자로 나선 박병윤 전 국회의원(16대·새천년민주당)이 민주당 소속 문재인 전 대통령을 거칠게 비난했다.

나주 출신인 박 전 의원은 이날 윤 후보 유세차에 올라 마이크를 잡고 "여러분 일자리가 얼마나 중요한지 아시죠. 전임 문재인 대통령이 일자리 대통령이 되겠다고 해놓고 아르바이트 대통령이 되어버렸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 전 대통령이)개판을 친거죠"라며 "인공지능 국가전략을 하라고 해놓고 진짜 장난감을 만들어버렸다. 가짜를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또 "내가 발명특허를 얻었다. 인공지능으로 일자리를 만드는 기술인데 윤병태 후보가 나주로 가져올 수 없겠냐고 했다"며 "사실 광주시장하고 얘기하고 있었다. 그걸 하겠다고 약속까지 했는데 이 사람들이 머리가 나쁘다. 이게 완전히 장난감을 만들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유세장에는 윤 후보를 비롯해 이상만·정광석 민주당 시의원(라선거구) 후보와 선거운동원, 당원 등 100여명이 자리했지만 4분여간 진행된 박 전 의원의 연설을 제지하거나 항의하는 일은 없었다.

하지만 유세 이후 찬조연설 동영상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오르고, 과거 박 전 의원의 정치 이력까지 알려지면서 지역 당원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특히 유세가 펼쳐진 23일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추도일로 박 전 의원이 새천년민주당 현역 의원 시절 탄핵소추안에 찬성표를 던진 사실까지 더해지면서 찬조연설자로 부적절했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동영상이 게시된 나주지역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 민주당 지지자는 "가뜩이나 민주당이 열세인데 저런 사람을 유세차에 올려 마이크나 잡게 하고, 도대체 누가 부른 것이냐. 옆에 서있는 후보들은 무엇하고 있느냐"고 지적했다.

또 다른 민주당원은 "노 전 대통령 추도일에 탄핵에 찬성한 인사를 불러서 문 전 대통령을 비난하게 만드는 후보는 도대체 어느 당 소속이냐"며 "이전부터 '실패한 대통령'으로 낙인찍은 인사를 유세차에 올렸다는 사실만으로도 기가 막힌다. 옷 색깔만 바꾸면 국민의힘 후보와 다를 게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에 대해 윤 후보 캠프 측은 "윤병태 후보도 상당히 당황스러워 했다. 윤 후보 의도와는 전혀 상관없는 개인적인 발언이었다"며 "캠프에서는 박 전 의원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고, 지원 유세를 위해 자발적으로 오신 걸로 안다"고 해명했다.

전남도당 또한 "한 사람의 개인적인 의견이고, 현재 당 소속이 아니기 때문에 정확히 드릴 말씀이 없다"며 "진상을 한 번 파악해보겠다"고 밝혔다.

안현주기자 press@mdilbo.com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6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