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42년 만에 화해' 순직한 함평경찰서 경찰관에 사죄

입력 2022.05.19. 15:42 수정 2022.05.19. 16:10 댓글 0개
5·18조사위, 국립서울현충원 경찰충혼탑서 만남의 장 마련
운전사 “미안하다”…유족 대표 “용기 낸 배씨에게 고맙다”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위원회는 19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 경찰충혼탑에서 1980년 5월 당시 순직한 함평경찰서 소속 경찰관들과 가해자 배용주씨의 만남을 주선했다. 배씨는 이 자리에서 유족들과 돌아가신 분들에게 사죄의 눈물을 흘렸다.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위원회 제공

"지금까지도 막막하고 얼굴을 들 수 없습니다. 너무 죄송합니다."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위대 버스를 몰아 경찰 4명이 사망하는 사고를 낸 배용주씨는 19일 42년 만에 만난 유족들 앞에서 차마 고개를 들지 못한 채 늦었지만 사죄를 표했다.

배씨는 묘역에서 울음을 터뜨리는 가족들에게 거듭 고개를 숙였고, 고인들이 잠들어 있는 묘비를 어루만지며는 "모든 걸 잊고 고이 잠드시라"고 말했다.

이에 유족들도 42년 만에 배씨의 사죄를 받아들이고 용서하는 시간을 가졌다.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5·18조사위)는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경찰충혼탑에서 배씨와 시위대 버스에 의해 순직한 함평경찰서 소속 경찰관 4명(고정 충길·고 강정웅·고 이세홍·고 박기웅)의 유족들을 초청해 화해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만남은 조사위가 당시 시위진압 작전에 참여한 계엄군과 시위진압에 투입된 경찰에 대한 피해 조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고속버스가 시위대의 도청 진입을 차단하기 위해 진압대형을 갖추고 서 있는 경찰관들을 향해 돌진, 경찰관 4명을 사망케 한 사건을 조사하면서 시작됐다.

조사위는 조사 과정에서 경찰 유가족과 사건 당사자 간 상호 만남에 대한 의사를 확인, 이날 만남의 장이 성사됐다.

배씨는 이날 현충원에서 유족들에게 거듭 고개를 숙이며 "죄송하다"고 사과했고, 4명의 경찰관이 잠들어 있는 묘비를 어루만지며 "고이 잠드소서"라고 말했다.

경찰 유가족 대표 정원영씨는 "한 가정의 가장이 1980년 5월 광주에서 시위진압 작전 도중 시민이 운전하는 고속버스에 압사, 순직한 사건에 대해 국가는 아무런 이야기를 하지 않고 있다"며 "올해 초 처음으로 5·18조사위에서 연락이 와 그동안 맘속에 묻어둔 이야기를 하며 작지만 우리의 뜻을 전했고 오늘 당시 고속버스를 운전했던 배씨의 사과를 받고 용서하는 자리를 갖게 돼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했다.

고 이세홍씨의 아들 이학봉씨는 "늦었지만 지금 이렇게 얼굴 보고 사과할 수 있는 자리 마련해 준 위원회과 배씨에게도 고맙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고 정충길씨의 부인 박덕님씨도 "경찰이 광주 시민 다 죽였다고 주변에서 수근대니 얼굴을 들고 살 수가 없어서 땅만 쳐다보고 지금까지 살아왔다"며 "남편은 광주 시민들을 위해, 학생들 보호하기 위해 갔는데 경찰들 보고 사람을 다 죽였다고 하니 죽은 듯이 살아올 수밖에 없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안종철 5·18조사위 부위원장은 "이번 만남의 시간을 위해 쉽지 않은 발걸음을 해주신 유가족과 사건 당사자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유가족의 심경을 충분히 헤아려 순직한 4명과 부상당한 피해경찰관들 모두의 명예를 회복하고 유가족의 아픔을 치유할 수 있도록 5·18조사위가 그 중심에서 경찰 가족과 함께하겠다. 제2, 제3의 만남과 소통을 통해 우리 조사위의 목표인 객관적 진상규명을 통한 국민통합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순직한 함평경찰서 소속 경찰관 4명은 1980년 5월20일 노동청 앞에서 저지선을 세우고 대기하다 배씨가 운전한 고속버스에 치여 사망했다. 배씨는 당시 야간이었고, 버스 내부에서 최루탄이 터져 사고를 인지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군법회의에서 사형을 선고받았고, 이후 무기형으로 감면됐다가 특별사면됐다. 이어 1998년 재심을 거쳐 무죄를 선고받았다. 당시 군법무관으로써 사형선고를 내린 김이수 전 헌법재판관은 2017년 배씨에게 사죄를 하기도 했다.

김종찬기자 jck41511@mdilbo.com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