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진실된 마음 전달되길" 與 의원 전원 광주 집결

입력 2022.05.18. 16:18 수정 2022.05.18. 16:36 댓글 0개
지도부 현장 선대위 열고 선거 승리 다짐
이준석 “절대 우리 노력 후퇴해선 안돼”
"일당독점으로 지역발전 퇴보" 지지 호소
지역 후보들에 ‘필승 운동화’ 건네기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8일 광주 서구 주기환 광주시장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열린 선대위 연석회의에서 '필승 운동화'를 전달하고 있다. 주기환 후보 선거캠프 제공

국민의힘이 5·18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아 18일 일제히 광주를 찾았다. 역대 어느 때보다 많은 후보를 낸 6·1지방선거에서 선전하겠다는 각오다. 이준석 대표는 "과거에 국한되지 않고 광주의 지역 문제와 미래로 경쟁하겠다"며 결의를 드러냈다.

국민의힘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후 광주 서구 주기환 광주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광주시당 선거대책회의를 열고 지방선거 필승 각오를 다졌다.

이 대표는 회의에 앞서 "보수정당으로서 단 한 번도 시도하지 않았던 소속 의원 전원 참석으로 5·18을 기념하게 된 것은 매우 큰 변화라고 생각한다"며 "이런 변화에 대한 결의와 움직임이 진실되게 광주시민에게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이 18일 광주 서구 주기환 광주시장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광주시당 선대위 연석회의'를 열고 결의를 다지고 있다. 주기환 광주시장 후보 선거캠프 제공

이어 "광주에 대한 노력은 점진적으로 꾸준히 계속돼 왔다"며 "김종인 비대위원장 무릎 사과 이후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항상 겸손하고 지금까지와 다른 전향적 자세를 취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그 노력을 이어 이제 과거 문제에만 국한하지 않고 광주 지역 문제와 미래, 산업, 일자리 문제로 경쟁하겠다"며 "지난 대선 때 광주에서 복합쇼핑몰, 공항 이전 문제, 무등산 포대 이전 문제와 같은 지역 이슈를 말하기 시작하면서 당당하게 지역에서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밝혀왔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절대 우리 노력이 후퇴해선 안 된다. 우리가 하는 모든 행보는 앞으로 나아가는 행보여야 하고 이걸 되돌리려고 하는 분이 있다면 광주뿐만 아니라 당 모든 구성원이 막아내야 한다"며 "그래야 장기적으로 지역에서 신뢰받을 수 있다"고 결의를 재차 드러냈다.

이 대표는 회의에 앞서 6·1 지방선거에 출마한 주기환 광주시장 후보를 비롯해 구청장, 지방의원 후보자들에게 '필승 운동화'를 일일이 전달하며 격려했다. 그는 "(이번 지방선거에) 훌륭한 후보를 많이 공천했다. 광주 후보들이 어느 지역보다 젊다"며 "지난 지방선거의 호남지역 전패를 딛고 이번에는 괄목한 성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주 후보는 "5·18행사를 보며 어깨를 짓누르는 책임감을 느꼈다"며 "광주의 변화는 이미 시작됐고 진척됐다. 지성이면 감천이듯 광주시민들도 마음을 주기 시작했다"고 이 대표의 격려에 화답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또 한목소리로 일당독점 구도를 타파해야 지역이 발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30년간의 민주당 독점 정치가 광주를 비롯한 호남의 정치적 경제적 발전을 가로막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민주당이) 선거 때만 호남 호남하며 표를 가져가지만 호남 발전이 이뤄진 건 없잖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지선은 지역 발전세력과 지역퇴보세력, 미래지향세력과 과거지향세력과의 싸움"이라며 "이번에야 말로 대선에서 두 자릿수 기록한 여세를 몰아 광주에서 국민의힘 싹을 틔울 때"라고 강조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도 "오월의 정신은 흔들림 없이 이어 나가고 오늘의 광주와 호남을 살기 좋은 지역으로 만들어내는 것이 국민의힘에게 주어진 사명"이라며 "광주에서 절대 홀대 받는다는 느낌을 받지 않도록 획기적인 진전을 이뤄나가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삼섭기자 seobi@mdilbo.com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