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민주의문으로 입장···보수대통령 최초(종합)

입력 2022.05.18. 10:08 댓글 2개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1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참배를 하고 있다. 2021.10.11.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보수 정부 처음으로 5·18 유족과 광주 북구 5·18국립민주묘지 정문(민주의 문)으로 입장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 뒤 5·18 상징 노래인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할 것으로 보인다. 기념사에서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의지를 드러낼지 관심사다.

18일 5·18단체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취임 아흐레째인 이날 오전 9시51분 5·18민주묘지 정문인 민주의문으로 입장했다. 윤 대통령은 방명록에 '오월의 정신이 우리 국민을 단결하게 하고 위기와 도전에서 우리를 지켜줄 것입니다'라고 적었다.

윤 대통령은 방명록 작성 직후 박해숙 5·18유족회장, 황일봉 5·18부상자회장, 임종수 5·18공로자회장, 5·18유공자 유족들, 학생들과 함께 민주광장을 지나 오전 10시부터 거행되는 기념식장(추모탑 앞 참배광장)으로 향했다.

기념식 당일 민주의문 입장은 보수 대통령 중 최초다. 문재인 전 대통령만 2017년 5·18 기념식 때 이 문을 통해 들어왔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인 지난해 11월10일과 올해 2월6일 5·18민주묘지 추모탑 공식 헌화·분향 없이 묵념으로 끝난 '반쪽참배'를 했다.

지난해 10월19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는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사진으로 반발을 샀기 때문이다.

다만, 논란을 초래하기 전인 지난해 7월17일(대선주자)과 지난해 10월11일(당 대선후보 경선)에는 5·18묘지 참배를 했다.

윤 대통령이 밝힐 기념사 내용에도 관심이 쏠린다.

작년 11월10일 5·18민주묘지를 찾아 전두환 옹호 발언을 사과하면서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고, 지난 2월6일에도 오월정신은 국민 통합의 정신이라고 강조했다.

기념사에 이 내용이 포함될지 5·18단체는 촉각을 세우고 있다. 5·18단체와 야당은 헌법 개정안 발의와 가결로 진정성을 보여줄 것을 요구한다.

윤 대통령은 기념식 막바지에 보수 대통령 중 처음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따라 부를 것으로 보인다.

5·18단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의 행보를 두고 국민 통합·협치·혁신 메시지로 읽힌다거나 지방선거를 겨냥한 정치적 셈법이라는 다양한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실천과 노력을 보고 진정성을 평가하면 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