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설 여론조사]전남 인구감소 극복 대안 '일자리 창출돼야'

입력 2022.01.27. 18:10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지역 내 일자리 창출 절실 61.0% 응답

결혼 적령기는 출산·양육 지원금 우선

60대 이상은 귀농·귀어·귀촌 장려 필요

[광주=뉴시스] 2022년 설특집 뉴시스 광주전남본부·무등일보·전남일보·광주CBS 공동 광주·전남 정치 및 현안 여론조사. (그래픽=김은지). 2021.01.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전남지역 주민들은 전남의 지속적인 인구 감소를 극복하기 위한 대책으로 지역 내 일자리 창출이 가장 절실하다고 꼽았다. 이어 출산 지원금·양육수당 확대가 그 뒤를 이었다.

27일 뉴시스 광주전남본부와 무등일보, 전남일보, 광주CBS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 24~25일 이틀 간 전남에 거주하는 만18세 이상 남녀 802명을 대상으로 전남지역 인구 감소 극복을 위한 대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1.0%가 '지역 내 일자리 창출'을 꼽았다.

이어 17.7%의 응답자가 '출산 지원금·양육수당 확대'를, 8.5%가 '귀농·귀어·귀촌 장려'가 가장 우선돼야 한다고 답했다. 이 밖에도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결혼 축하금 지급'에 답한 지역민은 각각 2.6%, 2.0%다.

50대의 69.6%, 40대의 68.5%, 30대의 61.8%, 18~29세의 61.4%, 60대 이상의 53.1% 등 모든 연령의 지역민들이 지역내 일자리 창출이 우선돼야 한다고 응답했다.

지역별로는 동부권 주민의 64.6%가 일자리 창출이 가장 급하다고 꼽아, 59.6%의 서부권과 56.1%의 응답률을 보인 중부권 보다 다소 높았다.

직업별로는 사무·관리직의 73.3%가 일자리 창출을 꼽았으며, 이어 자영업의 68.8%, 학생의 63.9%, 기능노무·서비스직의 62.2%가 일자리 창출을 우선 순위로 들었다.

출산장려금·양육수당 확대에 대한 응답은 각각 25.2%, 24.1%가 시급하다고 밝힌 30대와 18~29세가 10%의 응답률을 보인 다른 연령층에 비해 높았다.

젊은 층이 결혼 적령기다 보니 출산과 양육 비용에 대한 고민이 가장 클 수 밖에 없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귀농·귀어·귀촌 정책에 대한 필요성에 대한 응답은 60대 이상이 12.5%로 가장 높았다. 다른 연령층은 3~7%의 낮은 응답률이었다.

지역별로는 산업 단지가 많은 동부권은 6.1%만 시급하다고 밝힌 반면, 농·임·어업인 비율이 높은 서부권과 중부권에서는 10.4%로 동부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번 여론조사는 전남지역 주민 4348명과 전화연결을 해 이 중 802명이 설문을 완료, 응답률 18.4%를 기록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다.

표본은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와 유선 RDD(무작위 생성 전화번호를 통한 임의 걸기) 표본 프레임에서 2021년 12월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기준으로 성, 연령, 지역별 인구비례(셀가중)를 할당해 무작위 추출했다.

조사방법은 유·무선 전화인터뷰 조사로 무선 89.3%, 유선 10.7%를 합산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