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땅 투기 의혹' 기영옥씨 1심서 '집유'

입력 2022.01.27. 16:45 댓글 0개

농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축구선수 기성용의 부친 기영옥씨(전 광주FC 단장)가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6단독(재판장 윤봉학)은 27일 농지법 위반과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기소된 기씨에게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벌금 1천만원에 사회봉사 120시간도 명령했다.

앞서 검찰은 기씨에게 징역 2년6개월에 벌금 1천만원을 구형했다.

기씨는 지난 2016년 7월~11월 농업 경영 계획서를 허위 작성해 아들 명의로 광주 서구 금호동 민간공원 특례사업 조성 부지 논과 밭 7천277m²를 산 혐의로 기소됐다.

매입한 땅 일부를 크레인 차고지 등으로 불법 전용하고 형질까지 무단 변경한 혐의도 받았다.

기씨는 사문서 위조 및 행사 혐의에 대해선 대체로 인정했다. 다만 농지법 위반에 대해선 '시세 차익을 노린 범행이 아니다'란 취지로 혐의를 부인했지만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종찬기자 jck41511@mdilbo.com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