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다음주 日 사도광산 세계유산 신청 기한···정부 "예의주시"

입력 2022.01.27. 15:57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유네스코 세계유산 후보 신청 기한 2월1일

후보 추천 여부 결정할 각의, 2차례 남아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일본 사도(佐渡)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후보로 신청할 수 있는 기한이 다가온 가운데 한국 정부는 일본 측 움직임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

27일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등재 신청 마감일이 2월1일이기 때문에 정부는 여러 가지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결론을 예단하지 않고 예의주시 중"이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가 등재를 추진하기로 최종 결정한 경우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에 열리는 정례 각의(국무회의)에서 사도광산 후보 추천 관련 의결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등재 신청 마감일까지는 28일, 2월1일 총 두 차례의 정례 각의가 남았다.

각의에 안건으로 상정되면 그 자체로 등재를 추진한단 의미이다. 아예 각의에 안건으로 올리지 않으면 '비추천'으로 결론이 났다고 보면 된다.

일본 정부는 일제강점기 조선인이 강제노역했던 사도광산의 2023년 등재 추진을 두고 고심하고 있다. 사도광산은 에도시대부터 유명한 금광이었으며 태평양전쟁 때는 구리, 철 등 전쟁물자를 캐는 데 활용됐다.

2023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려면 오는 2월1일까지 신청서를 내야 한다. 이후 전문가 실사 등을 거쳐 2023년 6월 세계유산 등록 여부가 결정된다.

일본 정부 입장에서 조선인 강제노역의 역사가 있는 시설을 또 세계유산으로 밀어붙이는 건 역사왜곡 논란에 휘말린단 부담으로 작용한다.

지난해 7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일본이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비판하는 결정문을 채택했다. 2015년 등재된 하시마섬(端島·군함도) 등 근대 산업시설과 관련해 강제노역 역사를 알리겠다고 해놓고,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는 게 골자다.

앞서 일본 보수 매체 요미우리는 정부가 2023년 등재를 포기하고 2024년을 노릴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단 이 같은 보류는 한국과 협의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일본에 유리한 여건을 조성할 준비 작업을 철저히 하기 위해 일보후퇴하는 전략으로 받아들여진다.

물론 2023년 등재를 목표로 하라는 압박도 만만치 않다.

일본 정계에 큰 영향력을 미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 등 자민당 보수·우익 성향 의원들은 등재 추진을 촉구하고 있다.

산케이 신문과 후지뉴스네트워크(FNN)가 지난 22~23일 여론조사 한 바에 따르면 응답자의 53.8%가 한국의 반대에도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으로 추천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28일 일본 정부의 문화청 문화심의회는 사도광산을 세계유산 추천 후보로 선정했다. 문화심의회가 추천한 후보를 일본 정부가 정식 추천하지 않은 사례는 없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