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與 "尹, 국민께 무릎 꿇고 사과···옹호한 이준석은 구태"

입력 2021.10.23. 19:14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국민 조롱·전두환 옹호에 변명조차 없어"

"이준석, 징계해도 모자랄 판…억지 옹호"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전두환씨 옹호성 발언과 사과 이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과' 사진이 올라오며 논란을 가중시킨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전 국민께 무릎 꿇고 진심으로 사과해야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김진욱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두환 옹호는 광주시민만이 아니라 민주주의가 피로 물든 철권통치의 시대를 살았던 우리 국민 모두에 대한 모독"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국민의힘 윤석열 예비 후보가 어제(22일) 경선 토론회에서 '모든 것은 자신의 불찰'이라며 거듭 사과했지만, 여전히 윤 후보의 사과는 불성실하고 부족하다"며 "논란이 부인 김건희씨에게 번지는 것을 차단하려는 것으로 보일 뿐 국민을 조롱하려 했다는 의문이나 전두환 옹호에 대해서는 국민께서 납득할 만한 변명조차 없었다"고 했다.

이어 "제 식구 감싸기를 위한 사과가 제대로 된 사과일 수는 없다"며 "사과를 하려면 국민 조롱과 전두환 옹호에 대해서 국민께서 납득할 수 있도록 해명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미 개 사진 논란으로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한 유감 표명은 무색해졌다. 오히려 국민을 조롱했다는 의문만 덧붙었다"며 "전두환 옹호와 국민 조롱 논란은 국정 철학과 리더십은 물론이고 선출직 공직자로서 주권자인 국민을 대하는 태도에 대한 깊은 의문을 자아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초보 딱지 붙이고 과속 운전하는 윤 후보를 지켜보는 국민은 불안하다"며 "윤 후보의 '무엇이 문제냐는 식'의 돌파 방식으로는 더이상 망언을 덮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지적한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서용주 상근부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이준석 대표는 지난 22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을 개, 돼지로 보는 것'이라는 윤 후보의 국민적 비판에 대해 '그 사람들 감성은 올드해서, 거기서 개, 돼지가 왜 나오느냐' 식의 옹호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후보에게 조롱당한 국민의 분노가 올드한 감성이라면, 이 대표의 억지 옹호는 구태한 감성이냐"며 "윤 후보의 브레이크 없는 망언과 거짓 해명을 감당하기 어려우니 억지 옹호라도 할 수밖에 없는 처지는 이해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국민을 모욕하고 거짓 해명으로 회피하려는 윤 후보에 대해서 당 차원에서 책임 있게 징계를 해도 모자랄 판에 공당의 대표가 할 말은 아니다"라며 "오만방자한 윤 후보의 전두환 칭송 망언과 개 사과 만행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묻고, 국민 앞에 솔직한 반성과 사죄를 드릴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한편 이 대표는 전날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서 '개 사과 사진' 관련, '민주당이 국민을 개, 돼지로 보는 거냐고 비판하는 거에 대해서 할 말이 있느냐'는 물음에 "그 사람들 감성은 '올드'해서, 거기서 개, 돼지가 왜 나오냐"고 답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